연합뉴스

서울TV

“사과드린다” 돌 던진 이세돌 9단, 그의 운명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한국기원에 1년6개월간의 휴직계를 제출,바둑리그에 참가하지 않아 파장을 일으킨 이세돌(26) 9단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하지만 “한국 바둑리그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변함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세돌은 30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난 8일의 휴직계 파동 이후 자신의 입장을 이같이 밝혔다.

이세돌은 최근 한국 바둑리그 및 각 시상식·추첨식 불참,중국리그 대국료 일부 기사회 납부 거부 등의 문제로 바둑계와 마찰을 빚었다.이 와중에 지난 8일 친형 이상훈 7단을 통해 한국기원 사무국에 정식으로 휴직계를 제출,7월1일부터 18개월간 바둑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표명했었다.

그는 휴직계를 낸 이유와 관련 “대국이 어려운 상황이라 한국리그에 불참하기로 한 것을 두고 (5월 8일) 프로기사회가 일방적인 다수결로 제재를 결의한 상태에서 더이상 바둑을 두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그 기간에 대해서는 “컨디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못 박지는 않았다.

’이세돌 파동’의 원인이 된 한국리그 불참에 대해 “계속된 피로누적과 컨디션 난조로 바둑리그 참가도 좋지만 앞으로 세계대회 등 큰 대회에서 좋은 컨디션으로 바둑을 잘 두는게 오히려 한국바둑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생각해 결정했다.”고 답했다.

이 날 기자회견장에 함께 나온 이상훈 7단은 “신안군 소속 리그 참가는 불참 통보 후에 알았고,사전에 동생과 아무런 상의가 없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세돌은 “한달 전에 미리 참가가 어렵다고 통보했는데,한국기원에서 연락 한번 없다가 나중에 이를 문제삼아 제재의 빌미가 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세돌은 두 번의 시상식에 불참한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그는 “한번은 몸살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고,일본 도요타 덴소배의 경우엔 우승 후 다음 날 귀국했는데 긴장이 풀린 탓인지 늦잠을 자는 바람에 다음날 오전 11시 시상식에 불참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그때 밝히지 못했는데, 너무도 부끄러운 일이라 말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중국리그 참가는 계약상 계속 둘 수밖에 없어 휴직기간과 상관없이 참가할뿐,한국리그와 차별하는 것은 절대 아니라고 덧붙였다.그는 “중국 리그는 계속 참가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하지만 만약 다른 조치가 취해진다면 그것은 그때 가서 다시 생각해 볼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1년 반의 휴직기간에 한시적으로 감이 떨어지겠지만 한두달 바둑을 두면 다시 회복될 것“이라며 ”쉬면서 안정을 취한다면 오히려 복귀 후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이세돌은 기자회견 첫 머리에서 한국기원과 기전 주최업체,바둑팬을 수차례 거론하며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7월2일에는 이세돌 9단에 대한 징계 조치 등을 놓고 한국기원 이사회가 열린다.친목단체인 프로기사회는 지난 5월 이세돌에게 최소 경고에서 최고 제명을 결의해 이사회에 이같은 내용의 제재를 요청한 상태다.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