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최지우, “처음 본 고현정과의 영화속 싸움은 실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는 영화 ‘여배우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이재용 감독을 비롯 주연배우 윤여정· 이미숙·고현정·최지우·김옥빈·김민희가 참석해 영화와 촬영 에피소드 등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방송인 손범수의 사회로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된 제작보고회에서 한류스타 최지우는 “영화 첫 촬영 때 고현정(선배)을 처음 봤는데, 그 날 싸우는 장면을 찍게 되었다.”며 “정말 심장이 떨리고 표정 관리를 못했던 것 같다. 그래서 화면에 나오는게 연기가 아닌 실제”라고 밝혔다.

이에 고현정은 “눈을 보는데 (최지우가) 너무 예뻤다.”면서 “‘야, 이거 장난 아닌데’란 생각이 들면서 샘이 나서 손가락으로 이마를 쿡쿡 찔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최지우는 “촬영 중 순발력이나 애드리브가 절실하게 필요했었는데 그 때 배우로서 한계에 부딪쳤다는 생각에 며칠동안 잠을 이루지 못했다.”며 “하지만 선배님들이 용기를 주시고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지금은) 더 뭔가를 보여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고백했다.

또 이미숙은 ‘출연배우 중 첫 인상과는 아주 달랐던 배우는 누구냐’는 질문에 “영화를 통해 처음 본 지우였던 거 같다.”며 “영화를 통해 지우의 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지우는 착하고 의외(?)로 겸손하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편 여배우들의 캐릭터를 짤막하게 말해 달라는 마지막 질문에 이재용 감독이 답변하기 전 마이크를 뺏은 윤여정은 “늙은년(여자)”이라고 답했고 이어 김옥빈은 “제일 어린년”, 고현정은 “중간년”, 최지우는 “골치아픈년”, 김민희는 “마른년”, 이미숙은 “참견쟁이년”이라고 거침없이 답해 폭소를 터트렸다.

각 세대를 대표하는 6명의 여배우들이 모이면서 벌어지는 기싸움과 스튜디오에서의 팽팽한 긴장감을 그린 영화 ‘여배우들’은 12월 10일 개봉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