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운전달인´ 기자 ´오토바이 면허´ 도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터사이클쯤은 누구나 쉽게 탈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125cc 이상의 모델을 타기 위해서는 2종 소형면허가 필요하다.

제대로 된 모터사이클을 타보기 위해 합격률이 낮기로 악명높은 2종 소형면허 취득에 기자가 직접 도전했다.



2종 소형면허를 취득하는 방법은 두 가지. 가까운 면허시험장을 찾아 바로 시험을 보는 방법과 전문학원에 등록해 교육 후 시험을 보는 방법이 있다. 첫 번째의 경우, 연습이 쉽지 않아 합격률이 낮기 때문에 두 번째 방법을 택했다.

나름대로 자동차 운전에는 자신이 있었지만, 200kg이 넘는 모터사이클을 운전하는 것은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코스를 진입하기 전 균형감각을 익히고 모터사이클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해야 한다.

2종 소형면허는 굴절, S자, 좁은 길, 장애물 코스를 100점 만점 중 90점을 맞으면 합격이다. 실수는 한번까지다. 발이 땅에 닿거나 감지선을 밟으면 한 번에 10점씩 감점이다.

기능시험에서는 요령이나 규칙이 통하지 않는다. 운전기능강사도 꾸준한 연습만이 합격의 지름길이라 조언한다.



기능시험의 첫 번째 관문은 공포의 굴절 코스다. 많은 사람들이 90도로 꺾어진 두 개의 굴절에서 낙방의 쓴맛을 본다. 좁은 길을 90도로 꺾으려니 압박감이 상당하다.

굴절에서는 가고자 하는 방향의 최대한 반대편으로 진입해 다시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모터사이클을 살짝 눕히는 것이 유리하다.

굴절을 나오자마자 S자 코스로 진입한다. S자 코스는 모터사이클이 몸에 익었다면 무난히 통과할 수 있다.

좁은 길 코스에 들어서면 시선을 멀리 고정한다. 긴장을 풀고 균형만 잘 잡으면 이 코스 역시 무난하다.

마지막 관문은 장애물 코스(연속진로변환 코스)다. 장애물 역시 S자 코스와 별다를 바 없이 쉽게 통과할 수 있다.

언제나 시험은 떨리는 법이다. 당황하지 않고 시험에 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사진·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