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공신’ 이현우 “유승호와 내가 라이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누나들의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곱상한 얼굴, 굵지도 가늘지도 않은 목소리 그리고 주위를 전부 녹일 것 같은 눈웃음을 마구 날리는 또 한명의 ‘국민남동생’이 탄생했다.

KBS 월화 드라마 ‘공부의 신’(이하 ‘공신’)에서 아이돌 가수를 꿈꾸는 열등생인 홍찬두 역의 이현우가 그 주인공이다.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고집 세고 듬직한 ‘유신’의 아역을 훌륭히 소화한 현우는 ‘원조’ 국민남동생인 유승호와 당당히 어깨를 나란히 하고 난생 처음 드라마의 주연 자리를 꿰찼다.

‘이대로만 자라다오.’라는 누나들의 기도를 한 몸에 받는 그를 광고 촬영장에서 만났다.



◆“유승호와 라이벌? ‘이것’만큼은 더 잘할 자신 있어요”

현우는 93년생(꽃다운 17세) 동갑내기이자 ‘선덕여왕’과?‘공신’에서 함께 연기를 펼친 유승호와 번번이 함께 거론된다. 절친한 동료인 두 아이들은 연기자로서 더욱 치열한 경쟁의 길을 함께 나갈 것이 분명하니, 선의의 라이벌이라 불러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정작 현우는 ‘라이벌’이라는 표현에 손사래를 쳤다.

“승호가 저보다 앞서 있기 때문에, 현장에서 모니터 하면서 많이 배우고 있어요. 특히 승호는 뮤직비디오와 화보를 여러 번 찍었는데, 거기서 보인 당당함과 자신감 가득한 표현이 멋져서 꼭 본받고 싶어요.”

그래도 또래 특유의 승부욕이 발동했는지, 현우는 마지막에 “승호보다 운동은 더 잘 할 수 있어요.”라고 강조하고 또 강조했다.

◆“‘공신’ 속 공부 비법, 진짜 효과 있어요!”

실제 고등학교 2학년생인 현우에게 ‘공신’에 등장하는 공부비법들은 남이야기가 아니다. 연기와 학업을 병행하면서도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고, 특히 수학을 좋아한다는 현우는 탁구를 이용해 수학에 흥미를 붙이는 에피소드를 누구보다도 열심히 촬영했다.

“‘공신’에 수학과 영어 비법이 소개됐는데요, 특히 탁구나 춤을 추면서 공부하는 비법은 공부를 흥미롭게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생각해요. 몸소 체험하고 교감하는 공부 방법이 큰 효과를 내는 거죠.”

수험생도 인정한 ‘공신’의 비법. 현우는 조만간 수학과 영어에 이어 국어의 비법까지 소개될 예정이니 관심을 늦추지 말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한겨울 추위를 녹이는 훈훈한 ‘눈웃음’이 매력

‘라이벌’ 승호에 못지않게, 누나들의 사랑을 독차지 한 현우의 비결은 바로 ‘눈웃음’. 본인의 인기비결을 묻는 질문에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눈웃음”을 외친 현우는 “밝은 성격의 홍찬두 캐릭터 덕분이기도 해요.”라며 ‘또’ 눈웃음을 지었다.

실제로 12시간이 넘는 화보 촬영 강행군에도 현우는 쉬지 않고 ‘눈웃음’을 날려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쑥스러울 때나, ‘잘 보이고’ 싶을 때, 예외 없이 꺼내드는 현우의 눈웃음에 기자도 잠시 넋을 놓았음을 고백한다.

◆로맨티스트를 꿈꾸는 당찬 소년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현우는 “아직 어려서 잘 모르는데…”라고 운을 떼더니, “착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대부분의 남자들이 좋아하는 그런 스타일이요.”라며 부끄러운 듯 웃었다.

“이성 친구를 사귄 적이 있긴 하지만, 아직은 여자를 잘 몰라요. 어른이 되면 화려하지 않은, 순수한 연애를 해보고 싶어요. 가끔 멋진 이벤트도 해주고 싶고요.”

풋풋한 사랑과 프로페셔널 한 배우를 동시에 꿈꾸는 이 소년은 지금 이 순간에도 카메라 앞에서 쉬지 않고 자신을 연마중이다. 그의 성장을 지켜보는 누나팬들은 오늘도 기도한다.

“지금처럼만 자라다오.”라고.



더 이상 아역이 아닌 ‘배우 이현우’가 되어가는 과정은 많은 사람들에게 흥미롭고 흐뭇한 일이 될 것이다.

글=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사진·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