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승기] 우아한 자태 ‘벤츠 E350 쿠페’ 타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등장한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더욱 역동적인 디자인과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에 시승한 모델은 E클래스 중에서도 새롭게 투입된 ‘E350 쿠페’다. 이 차는 기존 세단의 장점을 계승하면서도 주행성능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디자인

E350 쿠페는 하얀 빛깔의 차체가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전체적으로는 기존 E클래스 세단과 닮아있지만, 차체 사이즈를 줄이고 차고를 낮춰 보다 역동적인 모습이다.



실내에 앉아보니 세단이 부럽지 않은 실내 공간 덕분에 편안한 느낌이다. 또 시승차에는 AMG 패키지인 세미 버킷시트가 적용돼 코너에서 운전자를 잘 지지해준다.

일반적인 쿠페와 달리 뒷좌석 활용도는 이 차의 강점이다. 실제로 2명의 성인 앉아도 무리가 없을 만큼 넉넉하며 전동식 레버를 사용해 승하차도 편리하다.



◆ 벤츠 특유의 여유롭고 경쾌한 주행성능

E350 쿠페는 6기통 3.5ℓ 엔진과 7G-트로닉 변속기를 조합해 여유로운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최고출력은 272마력, 최대토크는 35.7kg·m로 쿠페로서 부족함 없는 경쾌한 달리기 실력도 겸비했다.

가속페달을 밟아보니 폭발적이지는 않지만 꾸준한 가속력이 인상적이다. 특히, 패들 시프트의 반응이 상당히 빨라 운전의 재미를 더한다.



제원표상의 제로백(0→100km/h)은 6.3초지만, 단순히 빨리 달리는 것보다는 안정적인 주행감각이 이 차의 더 큰 매력이다. 시속 200km까지 가속해도 풍절음이 거의 들리지 않을 정도로 실내는 조용하다.

서스펜션은 상당히 단단해 노면 정보를 그대로 읽어면서도 부드로운 승차감을 제공한다. 여유로운 승차감도 좋지만, 코너에서의 핸들링은 좀 더 날렵했으면 좋겠다.



E350 쿠페는 기존 E클래스 세단에 장착된 안전 및 편의사양을 모두 갖추면서도 날렵한 주행실력을 더해 쿠페 소비층에게 큰 인기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E350 쿠페의 가격은 7990만원. 동급으로 자리했던 구형 CLK 350(9030만원)에 비해 천만원 이상 저렴해진 것도 이 차의 매력을 더하는 부분이다.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