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도연 “노출이 많아 ‘하녀’ 출연 망설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칸의 여왕’ 전도연이 2년 만에 영화 ‘하녀’로 복귀했다.

13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하녀 ‘은이’역을 맡은 전도연은 “선택하기가 쉽지 않아서 많은 고민을 했다.”며 “노출도 그렇고 이야기가 너무 센 영화라서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하녀’는 故 김기영 감독의 1960년 작품을 리메이크한 영화로 최고 상류층 하녀로 들어간 젊은 ‘은이’(전도연)와 주인집 남자 ‘훈’(이정재)의 은밀한 관계를 그린 에로서스펜스 영화.



이날 제작보고회를 통해 전도연은 “‘은이’는 순수하기 때문에 본능과 욕망 앞에서 솔직한 인물”이라며 “임상수 감독이 아니었다면 ‘하녀’를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혼을 함에 있어서 배우 전도연이 작품을 선택하는데 달라지고 싶지 않았다.”면서 “다행히 고맙게도 남편과 가족이 나의 의견에 동의했고 이번 ‘하녀’를 선택할 때에도 가족의 힘이 컸던 것 같다.”고 가족들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전도연은 “(이번 영화는) 1인 다역을 하는 듯한 느낌이었다.”며 “육체적으로 힘들었지만 정신적으로 행복했다. 스트레스나 힘든 것이 아니라 쾌감이 느껴질 정도였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주인집 남자 ‘훈’으로 출연한 이정재는 “기가 센 여배우들 사이에서 힘들었다.”며 “섹스신의 대사가 이 자리에서 입에 담을 수 없는 수준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전도연, 이정재, 윤여정 서우 등이 출연하는 영화 ‘하녀’는 5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