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합조단 ˝천안함 외부폭발 가능성˝ 공식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안함 침몰 사고를 조사 중인 민·군 합동조사단(이하 합조단)은 16일 오전 서울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1차 현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윤덕용 합조단장은 이날 발표를 통해 "선체 절단면과 선체 내·외부에 대한 육안검사를 한 결과 내부폭발보다는 외부폭발의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어 윤단장은 "천안함 함미 선체부분을 조사한 결과 탄약고와 연료탱크, 디젤엔진실에는 손상이 없었고 가스터빈실의 화재 흔적이 없었으며 전선 피복상태도 양호했다."며 "선체의 손상형태로 볼 때 내부폭발에 의한 선체절단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윤단장은 "해도, 해저 지형도 등을 확인한 결과 침몰 지점에 해조장애물이 없고 선조에 찢긴 흔적이 없어 좌초에 의한 선제절단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판단하였다."며 "피로에 의한 파괴의 경우 선체 외벽을 이루는 철판이 단순한 형태로 절단되어야 하나 선체 외벽의 절단면은 크게 변형되어 있었고 손상된 형태가 매우 복잡하여 피로파괴에 의한 선체절단 가능성도 매우 제한된다."고 말했다.

윤단장은 "최종적인 원인규명을 위해서는 함수를 인양하고 잔해물을 수거한 후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세부적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