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울신문-행안부 '자립형 지역공동체' 협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립형 지역 공동체를 발전시키기 위해 서울신문과 행정안전부가 손을 잡았다.

서울신문은 22일 정부중앙청사에서 행정안전부와 ‘자립형 지역공동체 발전사업’을 위한 공동 협력 협약을 맺었다.

앞으로 두 기관은 함께 자립형 지역공동체 발전 사업을 홍보하고 우수 사례를 발굴하며, 선진국 사례를 통해 한국형 모델을 개발하고, 관련 포럼과 정책설명회를 개최하게 된다. 지역의 녹색 성장 활성화를 위한 공조도 이뤄진다.



자립형 지역 공동체는 자립 기반을 통해 지역 일자리와 주민 소득이 만들어지는 지역을 뜻한다.

지역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고 일자리를 만드는 지역공동체사업(Community Business), 환경과 전통을 그대로 보존하면서 지역 주민이 중심이 돼 관광자원을 개발하는 슬로시티(Slow City) 등이 대표적인 예다.

이동화 서울신문 사장은 “그동안 행안부와 ‘살기좋은 지역만들기’, ‘아름다운 간판 2008’, ‘화장실 문화캠페인’ 등 정책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며 “자립형 지역공동체 발전사업의 의미가 전국으로 더욱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은 “자립형 지역공동체 사업이 많아져서 잘사는 농산어촌이 만들어져야 한다.“며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참여, 희망근로가 끝나는 6월 이후에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승종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는 “주민들의 자기 결정권이 늘어날 수 있도록 마을 단위로 일을 부여, 공동체 확장 사업을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손대현 슬로시티본부 위원장(한양대 관광학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슬로시티로 지정된 곳은 129개”라며 다양한 모범사례를 습득하기 위한 국제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글 / 서울신문 전경하기자 lark3@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