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파니 “연극 속 노출? TV보다 덜 부담”(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껏 모델, 버라이어티쇼, 노래 등 많은 분야에 도전했고 나름대로 열심히 했지만 제대로 한 게 없잖아요. 열심히만 했지 잘하지 못해서라고 생각해요. 이젠 ‘열심히’가 아닌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이파니(24)의 표현법은 거침이 없었다. 행여 마음을 다칠까봐 민감한 질문을 돌려서 건네면 “아, 그건요.”라며 솔직하고 조리 있게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아직 어린 나이인데도 이파니는 성숙하고 지혜롭게 ‘정면 돌파’하는 법을 배운듯했다.

“이젠 프로가 되고 싶다.”고 이파니는 솔직하게 말했다. 방송경력 5년. 데뷔 후 짧지 않은 시간이 흘렀지만 이제라도 잘할 수 있는 무언가를 찾으려고 마음을 단단히 먹었다. 마광수 교수의 동명에세이를 연극으로 옮긴 성인 연극 ‘나는 야한여자가 좋다’에 출연 결심을 한 것도 그런 이유였다.



◆ “성인연극으로 생애 첫 연기도전”



“연기를 배우려고 학원에 등록했어요. 때 마침 ‘나는 야한여자가 좋다’ 사라 역 제의가 들어왔죠. 이 배역은 ‘이파니 아니면 안 된다.’는 연출진의 강력한 요청이 성인극 출연에 도전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됐어요.”

지난 20일 ‘야한여자’의 공연이 한창인 대학로 소극장을 찾았다. 꽉 찬 객석에는 들뜬 분위기가 가득했고 이파니 역시 이런 에너지를 느끼는 듯 열정적으로 노래와 춤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관객들은 사라, 아니 이파니의 연기에 푹 빠진 모습이었다.

공연 뒤 기자와 만난 이파니는 긴 카디건과 치마를 입은 수수한 모습이었다. 이날 마침 그녀의 어머니가 응원 차 방문했고 멀찌감치 에서 그녀의 인터뷰를 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멋진 공연이었다.”고 칭찬을 건네자 “춤추다가 마이크가 날아가서 당황했지만 이제 배우들의 호흡이 점점 맞춰가고 있어 즐겁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 “또 벗어?” 아닌 작품성 봐주길

혹자들은 이파니의 성인연극 도전을 보고 “이파니, 또 벗어?”란 시선을 보낼 수도 있다. 워낙 섹시 이미지가 강했던 터라 이파니도 그런 걱정이 없었던 건 아니다. 특히 연습 초기에는 마광수 교수의 직설적인 표현들이 가득 담긴 대사들을 한다는 것이 민망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안 쓰는 단어를 쓰다 보니 민망하기도 했어요. 하지만 마광수 교수님이 사용한 특정한 표현들이 있어야 연극의 정체성이 있는 거잖아요. 사실 요즘 영화에선 이것 보다 더한 대사도 나와요. 외설논란이 됐던 작품이라서 그런 면만 부각되는 것 같아 아쉬워요.”

노출도 힘든 부분 중 하나였다. 실제로 이 연극에서 이파니의 노출 수위는 높지 않다. 다만관객들이 가까이에서 무대를 지켜보는 연극인데다가 사라라는 관능적인 배역에 맞추느라 불가피한 노출이 가끔 발생하기도 한다.

“여배우는 이미지가 생명인데 노출이 부담되진 않았나.”고 묻자 이파니는 “처음에는 옷이 흐트러질까봐 신경을 썼지만 지금은 오히려 TV에서보다 불편하지 않다.”면서 “영상물로 남는 것이 아니고 작품에 신경 쓰다 보면 어느 정도의 노출은 감안할 만 하다.”고 말했다.

◆ “섹시 이미지 굳이 감추고 싶지 않다”

플레이보이 모델 활동, 스타화보, 성인연극으로 이어지는 이파니의 매력은 그녀의 이름을 알리는 데는 큰 도움을 줬지만 ‘섹시함=이파니’란 이미지의 등식화를 낳았다. 그리고 고정된 이미지는 대중의 기호 속에서 빠르게 소비되는 것도 사실이다.

이미지 고정화에 대한 염려는 없을까. 이파니는 “섹시한 이미지를 갖기는 매우 어렵기에 그런 평가는 감사하다.”면서도 “다만 다양한 분야에 도전했지만 번번이 실패해 섹시 이미지만 남긴 것 같다.”고 자기반성과도 같은 대답을 내놨다.

과거의 모습에 대해 반성을 한다는 건 미래를 위한 변화를 꿰한다는 말. 이파니는 굳이 지금을 ‘터닝포인트’라고 설명하고 싶어하진 않았다. 다만 그동안 했던 노력을 기반으로 하나의 결실을 맺고 싶다는 게 그녀의 솔직한 바람이었다.

“터닝포인트는 아니예요. 특히 얼마 전 아이가 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고 제가 갑자기 열심히 일하는 건 아니거든요. 전 가족과 저를 위해 늘 열심히 달려왔어요. 그런 노력들을 바탕으로 이젠 잘 해보고 싶은 거죠.”

마지막으로 “10년 뒤 모습을 상상해달라.”고 요구하자 이파니는 객석에서 인터뷰를 지켜보던 어머니에게 그 질문을 넘겼다.

그녀의 어머니가 “똑같겠지, 뭐.”라고 무심한 듯 답변하자 이파니는 “똑같으면 안 돼요.”라고 손사레를 쳤다. “그 때까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서 멋진 작품을 남겼던 이파니로 기억되고 싶어요.”라고 각오에 찬 대답을 내놨다.

글=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사진·동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