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얼짱 ‘축구MC’ 차유주 “이청용 선수 애인 부러워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선수 남자친구, 좋을 것 같은데요?”

스포츠 방송의 여성 진행자가 언제부턴가 낯설지 않다. ‘야구여신’ 김석류 아나운서(KBS N 스포츠)로 대표되는 ‘얼짱’ 진행자들은 남성 팬들의 전적인 지지를 받는다.

금요일 밤 SBS스포츠의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방송 ‘카운트다운 남아공 월드컵’을 진행하는 MC 차유주는 앞선 여성 진행자들과 또 다르다. 아나운서도 아니고 선수 출신도 아니다. 게임방송과 케이블 음악채널에서 주로 활동해 온 그녀는 발랄한 모습 그대로 스포츠 방송을 진행한다.

차유주의 개인 촬영이 한창인 스튜디오에 들어서니 “한 번만 다시 할게요. 만족스럽지가 않아.”라는 투정 섞인 콧소리가 울렸다. 4년 경력의 VJ에게도 스포츠 방송에 ‘끼’를 접목하는 일은 쉽지 않은 듯 보였다.

“원래 축구를 좋아했어요. ‘축구를 입으로 보는’ 편이라 여럿이 모여서 응원하는 걸 좋아해요”라는 말로 인터뷰가 시작됐다. 차유주는 “전부터 박지성 선수 팬”이라면서 “이청용 선수 여자친구분이 정말 부러워요. 방송에서 ‘제 애인이 축구선수라서 아는데…’라고 말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라고 선수들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 전부터 축구를 좋아했나? 여성들이 싫어하는 대화 주제 중 하나가 축구라는데

- 축구를 한다고 그러면 온 가족이 모여서 족발을 시켜놓고 중계방송을 봐요. 제가 떠들면서 축구를 보는 편이라 모여서 보는 걸 좋아하거든요. 2002년에는 학교 애들 몰고 응원도 가고. 앞에서 ‘뿌우 뿌우’ 나팔 불던 아이들 중 하나가 저였어요. 전에는 그렇게 좋아만 하다가 이제 방송을 하니까 열심히 공부하는 중입니다.

▲ 방송 준비는 어떻게 하는지

- 스포츠 방송은 완성된 대본이 촬영 직전에나 나와요. 다른 방송은 미리 준비를 할 수 있는데 지금은 뉴스 성격이 있다보니 그게 힘들거든요. 평소에 관련된 소식들 챙겨보고, 방송 중에는 함께 하시는 조민호 캐스터와 해설위원들의 흐름을 잘 따라가려 노력해요.

▲ 스포츠 방송은 보통 아나운서들이 해왔다. 부담은 없었나

-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죠. 프로그램 중간 중간 들어가는 ‘꼭지’를 소화할 수 있는 자연스럽고 발랄한 이미지가 필요했다고 이해했어요. 물론 아나운서들도 잘 하시겠지만 저는 또 다른 면이 있으니까요.

장단점이 있다고 생각해요. MC로서 갖춰야 할 기본적인 부분은 아나운서와 겹친다고 생각하는데, 지금도 노력 중입니다.

▲ 카메라 앞에 홀로 서서 귀엽고 밝은 모습을 보이는 일이 쉽지 않을 것 같다

- ‘손발이 오글거린다’고 하죠? 그런데 정작 저는 안 그래요. 일이잖아요. 평소에도 애교가 많은 성격이기도 하고. 대기실에서부터 방송하듯 하고 다녀서 놀림 받기도 해요.

▲ 한국의 이번 월드컵 성적 예상은

- 우선 16강까지 진출했으면 좋겠어요. 정말 많은 사람들의 바람이잖아요. 또 16강에 가면 8강, 4강까지 계속 기대할 수 있으니까 사람들에게 큰 힘이 되리라 생각해요. 모두 웃고 다닐 수 있지 않을까요?

▲ 게임·음악 VJ에서 스포츠 방송 진행까지 경험했다. 이후 목표는

- 저는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이라는 동요 가사 같은 마음으로 방송을 시작했어요. 공부만 하는 학생이었거든요. 그러니까 저는 이미 꿈을 이룬 거죠.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꼽자면 우선 이 방송을 계기로 축구계의 새로운 MC로 떠오르는 거예요. 축구 방송엔 여자가 거의 없으니까. 더 멀리는, 제가 닮고 싶은 유재석 선배님처럼 게스트를 높여주는 MC가 되고 싶어요.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