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지성 추가골 · 이정수 선제골…그리스전 2-0 승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월드컵 축구대표팀이 이정수의 선제골과 박지성의 추가골로 그리스를 2-0으로 꺾고 ‘월드컵 사상 첫 원정 16강’을 향한 닻을 올렸다.

12일(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남아프리카공화국 포트엘리자베스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시작된 2010남아공 월드컵 본선리그 B조 그리스와 첫경기에서 한국팀 첫골의 주인공은 ’골넣는 수비수’ 이정수였다. 전반 7분 기성용이 프리킥 상황에서 낮고 빠르게 올린 공이 밀집한 그리스 수비 머리 위로 지나갔고 이정수가 침착하게 오른발을 갖다대 선제골을 넣었다.

캡틴 박지성의 추가골은 박지성이기에 가능한 골이었다. 왕성한 활동을 보이던 박지성은 후반 7분 상대수비수의 공을 가로챈 뒤 민첩한 드리블로 수비 2명을 따돌리고 골대 오른쪽으로 가볍게 차 넣어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박지성은 2002·2006년 월드컵에 이어 이번 그리스전에서 골을 넣어 안정환과 함께 아시아 선수 중 월드컵 최다골을 기록중이다.



한국팀은 좌우를 고르게 활용하며 전반전 내내 공세를 이어갔다. 특히 전반 27분 박주영의 1대1 찬스는 박지성의 스루패스에 그리스의 수비진이 무력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박주영은 수비수를 뒤에 놓고 찬 공이 골키퍼의 손에 걸려 골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차두리가 오른쪽을 계속 파고들며 좋은 기회를 수차례 만들었다. 특히 전반 15분에는 차두리의 스로인을 받은 이청용이 상대편 골에어리어 안까지 치고 들어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그리스 선수가 뒤에서 이청용의 발을 차 기회를 무산시켰다. 페널티킥이 의심되는 상황이었지만 주심은 파울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후 전반 23분 박주영이 김정우의 낮은 크로스에 발리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그리스도 게카스 등 장신 공격수들을 앞세우며 골을 노렸다. 특히 전반 44분에는 두차례에 걸쳐 장신을 이용한 크로스로 한국의 골문을 노리는 등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한국 수비수들이 든든히 골문을 걸어잠그고 골키퍼 정성룡이 철통같이 지켜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오토 레하겔 그리스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카라니스를 빼고 파차토글로우를 넣으며 전체적인 포메이션을 바꿔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7분 박지성이 또다시 골을 넣으며 2 대 0으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박지성은 질풍 같은 스피드와 민첩한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따돌리고 골을 성공시켰다.

그리스는 제공권 장악을 꿈꾸며 키플레이어인 사마라스 등을 빼고 장신 공격수 2명을 투입했다.

후반 25분이 지나면서 그리스는 볼점유율을 높이고, 한층 강한 압박으로 한국 골문을 노렸다. 그리스는 잇따라 코너킥 찬스를 잡으며 반격을 꾀했으나 한국 수비수들의 헤딩과 골키퍼 정성룡의 선방으로 기회를 날렸다.

허정무 감독은 후반 41분 박주영을 빼고 이승렬을 투입한 뒤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우리와 같은 조에 속한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의 경기는 잠시후 밤 11시부터 요하네스버그 엘리스파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글 /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