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3억원대 슈퍼카 ‘페라리 458’ 직접 살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라리의 공식 수입사인 FMK는 29일 최신형 슈퍼카 ‘458 이탈리아’를 국내에 출시했다.

‘458 이탈리아’란 차명은 페라리의 전통적인 방식에 따라 배기량과 실린더의 개수인 4.5ℓ의 ‘45’와 V8 엔진의 ‘8’을 따와 ‘458’이라 명명된 것이다. 또 페라리 모델 최초로 ‘이탈리아’라는 국가명을 차명에 더해 신차에 대한 자부심을 나타냈다.



이 차는 모든 페라리와 마찬가지로 F1 경주에 쌓아온 페라리의 기술력을 집약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개발 단계에 F1의 황제 ‘미하엘 슈마허’가 직접 참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노란색 차체가 강렬한 인상을 주는 이 차의 디자인은 이탈리아의 유명 카로체리아인 ‘피닌파리나’가 담당했다. 완전히 새로워진 내외관은 페라리의 미래 디자인을 엿볼 수 있다.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차체는 200km/h에서 140kg의 다운포스를 발생시킨다.

실내는 경주용차의 모습을 연상시킨다. 스티어링 휠이나 계기판 등 경주용차의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을 그대로 적용했기 때문이다. 시트는 몸을 편안하게 감싸주며 감촉도 무척 매끄럽다.

운전석 뒤쪽으로는 페라리 최초의 직분사식 8기통 4499cc 미드-리어 엔진이 자리 잡고 있다. 이 엔진은 9000rpm에서 570마력의 최고출력과 6000rpm에서 55.1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배기량 대비 출력은 ℓ당 127마력으로 모든 페라리뿐만 아니라 동급 슈퍼카 중 가장 뛰어난 수치다.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 역시 높은 출력에서도 매끄러운 변속을 유도한다.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정지상태에서 100km/h의 제로백은 3.4초, 최고속도는 325km/h에 이른다.

FMK 관계자는 신차의 수요층과 판매대수에 대해 “최고의 슈퍼카를 즐길 수 있는 구매력 있는 고객들이 이 차를 선택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페라리의 정책 상 많은 수량을 공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페라리 458 이탈리아의 국내 판매가격은 3억 7200만원이다.

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