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치솟는 금값 언제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잔치에 금반지가 사라지고 있다. 순금(24K) 한 돈(3.75g)에 21만원이 넘어 연초보다 3만원 이상 뛴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30일 찾은 서울 종로 3가 귀금속 상가에는 금을 팔려는 사람만 간혹 눈에 띄었고 일부 매장은 영업을 포기, 을씨년스럽기까지 했다.

금값의 고공행진은 하반기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남유럽발 금융위기의 충격파가 사라지지 않고 건설업 구조조정 등 국내 경제를 둘러싼 불안 요인과 겹쳐져 달러, 엔, 유로 대신 안전한 투자처를 찾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시중은행의 이른바 '골드뱅킹' 상품들이 인기를 끌었는데 최근에는 급등에 따른 차익을 환수하기 위해 매물이 많이 나오고 있다. 투자자들이 주의해야 할 점들에 대해 2일 오후 케이블 채널 서울신문STV를 통해 방영된 'TV쏙 서울신문'에서 알아봤다.

서울신문 임병선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