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단독 시승기] K5에 승부수…‘2011년형 쏘나타’ 타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차를 대표하는 중형세단 쏘나타(YF)의 2011년형 모델이 출시됐다. 기아차 K5의 인기몰이에 현대차가 승부수를 띄운 것이다.



기존과 어떤 점이 달라졌는지, 상품성을 강화한 ‘2011년형 쏘나타’를 직접 타봤다.

◆ 눈에 보이지 않는 곳까지 완성도 높여

유연한 역동성을 의미하는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가 적용된 쏘나타의 외관은 파격적인 시도로 평가된다. 디자인에 대한 시장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실내는 기존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눈에 잘 띄지 않는 곳까지 완성도를 높였다. 향균기능을 갖춘 ‘헬스 케어’ 내장재와 안정성을 높인 ‘컴포트 헤드레스트’는 각각 동급 최초, 국내 최초로 적용된 사양이다.



시승차는 Y20 모델로 연비를 높인 2.0ℓ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다. 공인연비는 13km/ℓ(2등급)이며 새롭게 적용된 ‘엑티브 에코 시스템’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최적의 경제운전을 가능케 한다.

특히 시승차는 공장에서 막 출고된 신차임에도 시내주행에서 최고 10km/ℓ의 우수한 실연비를 기록했다. 최고출력은 165마력으로 기존과 같다. 향후 후속 모델에서는 출력 개선도 함께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시동을 걸어보니 소음과 진동이 거의 느껴지지 않을 만큼 정숙하다. 소음 및 진동(NVH) 성능 개선을 위해 설계를 변경하고 흡음재를 추가해 안락한 주행 감각을 선사한다.

요즘같이 무더운 날씨에 새롭게 적용된 통풍시트는 고가의 수입차에서나 보던 반가운 편의사양이다. 시트에 내장된 전동 팬은 엉덩이와 등에 땀이 차는 것을 방지해줘 쾌적한 운전을 돕는다.



속도에 따라 스티어링 휠이 무거워지는 속도감응형 파워 스티어링 역시 새롭게 추가된 사양이다. 저속에서는 가볍게 고속에서는 묵직한 느낌의 스티어링 휠은 운전자에게 안정감을 준다.

이외에도 스티어링 휠의 위치를 앞뒤로 조절할 수 있는 틸트 기능과 폴딩 키 일체형 무선도어 잠금장치가 추가됐다.

◆ 2011년형 쏘나타, 경쟁력 있을까?

하반기로 갈수록 치열해지는 자동차 시장의 경쟁 구도는 소비자에게 반가운 일이다. 업계가 완성도를 높이고 상품성을 강화한 모델을 속속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2011년형 쏘나타 역시 더욱 높아진 완성도로 경쟁차인 기아차 K5와 르노삼성차 SM5는 물론 동급 수입차에게도 강력한 한방을 날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격(자동변속기 기준)은 2.0 모델 2172만원~2,798만원, 2.4 모델 2888만원~3000만원이다. 기존보다 10만원~20만원 가량 올랐지만 새롭게 추가된 사양을 비교해본다면 50만원~60만원 가량 저렴해진 셈이다.

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