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차의 달인, 신형 아반떼 자동 주차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부 수입차에서만 볼 수 있었던 ‘자동 주차 기술’이 국산차에도 적용됐다.

지난 1일 현대차가 출시한 신형 아반떼는 ‘주차조향보조시스템’(SPAS)을 탑재한 유일한 국산차다.



과연 신형 아반떼로 주차의 달인에 등극할 수 있을까.

먼저 주차버튼을 누르고 주차공간 옆으로 이동하면 차가 공간을 인지해 “브레이크를 밟고 천천히 주차하라”는 음성안내가 시작된다.

안내대로 손을 핸들에서 내려놓자 차가 알아서 주차를 시작한다. 백미러를 보지 않고 간단한 브레이크 조작만으로 평행 주차에 성공했다.

자동 주차를 하는 데 걸린 시간은 불과 20여 초. 주차 시 정확한 거리감이 없는 초보 운전자에게 유용한 기능이다.

다만 운전자가 주차공간을 미리 파악하고 버튼을 미리 눌러야 하기 때문에 시야의 한계가 있는 복잡한 도심 도로에서의 실사용은 그리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만만치 않은 선택사양 가격도 부담스럽다. 신형 아반떼 가격표에 따르면 주차조향보조시스템은 1990만원에 달하는 최고급형 탑(T0P) 모델 스마트팩 구입자만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주차조향보조시스템은 차체자세제어장치(VDC)와 70만원 짜리 패키지 옵션으로 묶어져 한 가지 사양만을 단독으로 선택할 수 없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다.

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