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조현오 신임 경찰청장 취임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6대 조현오 경찰청장이 우여곡절 끝에 취임했다. 조 청장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발언 등 잇따른 구설수 속에 임기 2년의 경찰총수 자리에 올랐다. 그에게는 경찰조직 안정, 노 전 대통령 명예훼손건 수사와 주요 20개국(G20) 서울 정상회의 준비 등 과제가 산적해 있다.



조 청장은 30일 서울 경찰청사 강당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모든 허물은 제 부덕의 소치이며, 겸허하게 국민과 동료 경찰의 뜻을 받드는 청장이 되겠다.”고 한껏 자세를 낮췄다. 그는 “치안행정의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바꿔 조직운영의 중심을 ‘국민’과 ‘현장’에 두겠다.”고 도 했다. 또 지방청과 경찰서의 권한을 강화하고, 경찰청은 법령·제도정비 등에 주력하겠다며 ‘권력 분산’의 뜻도 밝혔다.

그러나 앞길이 결코 순탄치 않다. 우선, 조직 안정이 발등의 불이다. 그의 성과주의에 대한 내부 반발이 거센 데다 임명 과정에서 경찰대와 비경찰대의 ‘권력 암투설’까지 더해져 인사청문회장을 달구기도 했다. 일선 경찰들조차 “경찰조직의 동요가 생각보다 크다.”고 공공연하게 말할 정도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발언에 따른 명예훼손 소송도 버거운 짐이다. 최악의 경우 현직 경찰총수가 기소되는 불명예를 겪을 수도 있다. 이 경우 야권의 사퇴압력을 감당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노무현 대통령 명예훼손 규탄 대책회의와 노무현재단은 이날 서울 합정동 노무현재단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는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 유시민·이재정·장하진 전 장관 등이 참석했다.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주요 20개국(G20) 서울 정상회의 준비도 시험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를 위해 조 청장이 ‘원포인트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공석인 서울경찰청장 등 필요한 인사만 최소한으로 하고 나머지는 내년 정기인사로 미룬다는 것이다.

글 / 서울신문 김효섭기자 newworld@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