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최희진, 이루에게 공식 사과 “내 주장 모두 사실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루 부자와 뜨거운 공방전을 펼쳤던 작사가 최희진씨의 문제가 이루와 태진아에게 사과문과 각서작성으로 일단락됐다.

이루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원측은 7일 서울 서초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희진씨가 작성한 사과문과 각서를 공개했다.

조광희 변호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최희진씨가 사과하는 문서를 작성하고 갔다.”며 “여러가지 경과가 있었지만 사과를 했기 때문에 작성한 각서대로 이행하고 이 일이 다시 불거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루는 “좋지 않은 일로 찾아뵙게 된 것을 사과한다.”며 “이번 일로 인해 저의 팬 여러분과 저를 좋아하는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 때문에 마음 고생이 심했던 우리 가족, 아버지께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며 “좀 더 많은 분들을 위해서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나중에 밝은 소식으로 찾자뵙는 이루가 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최희진 각서 전문

본인은 다음과 같이 가수 태진아와 이루에게 그동안 잘못된 행동에 대해 잘못을 빌며 각서를 작성합니다.

1. 이루와 오래 전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 외에 이루와 관계에서 임신 낙태 유산을 하거나 그 과정에서 태진아가 모욕했거나 그 어떤 가해나 폭력적인 행동을 한 것은 없다. 내가 밝힌 내용이나 이와 관련 암시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닙니다.

2. 내가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해 태진아와 이루의 명예를 훼손한 것을 깊이 반성합니다. 다음부턴 다신 이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 유사한 행동을 할 경우 내가 저지른 공갈 협박 등에 대해 법의 심판을 받겠습니다.

3. 내 정신적 어려움을 감안해 인간적 모욕을 당하면서 끝까지 인내해준 태진아와 이루에게 감사드립니다.

4. 내 잘못된 행동으로 언론과 일반 국민에 혼란 드린 점 죄송합니다. 앞으로 자숙하며 살겠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