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재건축 대안’ 리모델링, 겉과 속 다르지 않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의 한 아파트 단지. 3개 동 284가구 규모의 이 아파트가 지어진 것은 지금으로부터 30년 전.

하지만 얼마 전, 리모델링을 통해 이웃읭 재건축 아파트에 뒤지지 않을 정도의 새 아파트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방 두 개의 공간이 늘어났고 예전에는 없었던 지하주차장이 생기는 등 공간 효율성도 높아졌습니다.

리모델링에 들어간 공사비는 가구당 9000만원에서 1억 7000만원 정도로 재건축보다 적은 비용으로 집값은 공사 전보다 두 배 가량 올라 집주인으로선 반길 대목입니다.

주택 시장이 침체된 가운데 재건축 사업의 불확실성과 문제점이 부각되면서 리모델링 붐이 불고 있는데 수도권을 중심으로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 중인 단지는 80곳이 넘습니다. 가장 활기를 띤 곳은 1990년대 초반 입주가 시작된 분당 일산 등 1기 신도시들로 현재 30여개 단지, 3만 5000여 가구가 추진하고 있습니다.

정치권도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 관련 법 개정을 추진 중이지만 리모델링 사업에 대한 시선은 엇갈리고 있는 게 사실입니다. 재건축 사업을 대체할 호재라는 긍정론과 함께 투기 조장의 우려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분당 일산 등 1기 신도시 아파트의 재건축 연한은 40년. 지난 2007년년에 리모델링 연한은 15년으로 줄면서 입주 15년을 넘은 아파트들이 대거 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가구수 10% 증가 허용, 수직 증축 허용을 골자로 한 리모델링 관련법은 이번 정기국회에 상정될 예정인데 법안이 통과되면 국내 리모델링 시장이 일대 전환을 맞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부동산 시장의 침체 속에 떠오른 리모델링 사업, 자원 재활용과 주거 환경 개선이란 본연의 목적에 맞도록 신중한 접근과 함께 정부의 적극적인 관리 감독이 필요한 때라고 10일 오후 케이블채널 서울신문STV를 통해 방영된 ' TV쏙 서울신문'에서 오상도 기자가 강조합니다.

서울신문 임병선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