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누가 가져갈까봐” 차사순 할머니의 좌충우돌 초보운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머니는 빗줄기를 뚫고 달려간 저희들을 반겨주셨습니다.

지난 6월, 케이블채널 서울신문STV를 통해 방영된 ‘TV쏙 서울신문’에서 소개해 드렸던 959전 960기로 운전면허를 손에 쥔 차사순 할머니를 다시 찾았습니다.

할머니가 그토록 바라던 새 자동차를 갖게 된 것은 웬만큼 알려진 일입니다.그런데 할머니가 어떻게 자동차를 몰고 계신지는 잘 소개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전북 완주군 소양면 신촌리에 사는 할머니를 찾아 새 차를 모는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비에 젖은 차 표면을 수건으로 열심히 닦는 모습과 좁다란 농로를 위태하게 빠져나가는 모습,그리고 집에서 2km 떨어진 주유소까지 가 아슬아슬하게 주유기 앞에 차를 대는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재미있으신 할머니는 주유할 때 2만원,3만원어치만 하느냐는 질문에 "누가 가져갈까봐"라고 답해서 폭소가 터지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할머니의 다음 목표가 요리학원에 다니면서 빵 만드는 기술을 배워보고 싶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리고 왜 할머니가 그토록 뭔가를 열심히 배우는 게 실은 시골에 혼자 기거하는 외로움을 견뎌내려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그렇게 외로움을 견뎌내려는 할머니의 몸부림을 지켜보면서 30여년 전 먼저 가신 제 할머니와 10여년 전 세상을 뜨신 외할머니가 떠올랐습니다.그리고 한가위 연휴에 잠시 가족들과 해후한 뒤 곧바로 혼자로 돌아갔을 이 땅의 할머니들을 생각했습니다.

차사순 할머니,부디 안전운전하시고 오래도록 건강하게 사세요.다음에도 놀러갈게요.

서울신문 임병선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