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3D 파격 베드신 ‘나탈리’ 어떻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D 베드신’으로 개봉 전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나탈리’의 언론 시사회가 21일 서울 종로 롯데시네마 피카디리에서 열렸다.



이날 주경중 감독은 노출 수위에 대해 “내 감독 인생에 첫 베드신 촬영이었다.” 며 “3D 멜로이니만큼 수위는 높게 가져가려 했다.”고 말했다.

특히 3D로 제작된 ‘나탈리’는 두 배우들의 파격 베드신이 마치 눈 앞에서 펼쳐지는 듯 한 느낌을 준다. 일부 장면에서 여주인공 박현진은 헤어누드도 불사했다.

박현진은 “노출 보다는 주연에 대한 부담감이 더 컸지만 이성재 선배님이 배려를 많이 해줬다.”고 밝혔다.

이성재 역시 “베드신 등 어려운 연기에 도전하는 박현진이 안쓰러울 때도 있었지만 너무 잘 해냈다.”고 호평했다.

‘나탈리’는 국내 최초 3D로 제작된 영화로 베일에 싸인 신비로운 조각상 ‘나탈리’의 실제 모델 오미란(박현진)을 사이에 두고 조각가 황준혁(이성재)과 미술 평론가 장민우(김지훈)의 엇갈린 사랑의 기억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28일 개봉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