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MC몽 첫 공판에서 ‘결백’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의발치로 인한 병역기피혐의로 기소된 가수 MC몽(31.신동현)이 11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519호 법정에서 병역법 위반 혐의에 대한 첫 공개 재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는 입영연기 관련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와 병역기피혐의에 대한 검찰 측 의견과 MC몽 측의 의견이 대립했다.

검찰 측은 “2004년부터 병역법 위반 혐의로 MC몽을 기소한 것에 있어서 2006년 12월 11일 치아 35번 발치한 사실만 공소유지가 된다. 2004년 이전 건들은 공소시효가 지났지만 정황상 포괄적으로 보면 병역기피를 위한 행위로 보고 있기 때문에 자료를 제출했다. MC몽은 지난 1998년 8월 1급 판정을 받은 상태에서 이미 치아 4개가 발치돼 있었고, 2000년부터 6년간 6개를 더 발치했다.”고 밝혔다.

MC몽의 변호인은 “MC몽은 기획사 대표 A씨와 병역연기신청을 대신 해준 B씨의 합법적이라는 말을 믿고 학원등록 및 공무원시험 등에 응시한 것일 뿐 불법인 줄 몰랐다.”며 “결코 위계 목적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판 진행 내내 눈시울을 붉힌 MC몽은 “너무 억울하다. 지금도 치아 2개가 더 깨져 있다. 치아가 무너졌듯 도덕성도 모두 무너져 내린 상황에 제 입영 연기가 어떻게 되고 있는 지 조차 몰랐다는 사실에 제가 정말 한심하게 느껴진다.”며 “입영을 연기한 게 죄가 된다면 벌을 달게 받겠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공판이 끝난 후 MC몽은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들에게 “대중가수로서 대중의 사랑을 받지 않으면 무대에 설 수 없다고 생각한다. 대중들이 원하는 길을 가겠다. 조금이라도 나에게는 진심이 있기 때문에 재판이 끝날 때 까지 기다려주면 좋겠다. 나를 믿어주신다면 (죄로 인정되는 부분은)누구보다 아프게 벌을 받을 것이다. 여러분들의, 대중들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말하고 황급히 법원을 빠져 나갔다.

다음 공판은 오는 29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519호 법정에서 진행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