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방 것은 지방에로”… <초대석> 김관용 경북도 지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관용 경북도 지사는 올해 초 경북도청의 접견실에서 처음 만난 적이 있습니다.

당시 첫 인상으론 관록이 넘치는 행정가란 점이 강렬했습니다.또한 언변이 능하지만 과하지 않고 상대를 배려하는 말솜씨가 인상적이었습니다.사람을 대하는 태도에선 과연 구미시장 3선에 이어 지사 초선을 이룬 정치인이란 생각을 들게 했습니다.

올해 초 만났을 때는 정식의 인터뷰가 아니어서 언젠가 기회가 되면 인터뷰를 해봐야겠다는 마음을 먹고 있던 차에 에 신설된 코너 <초대석>에 한번 모셔야 겠다고 회의에서 제안을 하고,인터뷰 결정이 났습니다.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지사 재선을 무난히 이뤄낸 김 지사는 더욱 더 자신감이 가득한 모습이었습니다.20분 정도로 예정된 인터뷰 시간을 갑절이나 넘겨가며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습니다.

인터뷰는 G20 재무장관 경주회의를 비롯한 최근 잇달은 경북도의 국제행사 유치와 동남권 신공항 밀양 유치에 국한했습니다.더 묻고 싶은 게 많았지만 다음 기회로 미루기로 했습니다.

서울신문 황성기기자 @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