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승기] 1억원대 BMW ‘그란투리스모’ 타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세계 자동차 업계는 서로 다른 두 차종 간의 장점을 결합한 ‘크로스오버’(Crossover)를 속속 내놓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BMW도 지금까지 만들지 않았던 새로운 장르의 차량을 선보였다. ‘그란투리스모’(GranTurismo)가 그 주인공이다.

그란투리스모란 전통적으로 장거리 여행에도 편안함과 안락함을 제공하는 고성능 자동차를 뜻한다. 흔히 앞글자를 따서 ‘GT’라고 부르기도 한다. BMW가 만든 GT는 어떤 느낌일지 직접 시승에 나섰다.



디자인은 신선하다. 언뜻 보면 세단 같고 다시 보면 SUV 같기도 하다. 전체적으로 BMW의 패밀리룩을 따른 내·외관은 기존 7시리즈의 우아함과 X시리즈의 실용성을 적절히 융합한 모습이다.

뒷좌석을 접으면 넉넉한 트렁크 공간이 확보돼 각종 레저 장비를 수납하기에도 편리하다. 다만 높아진 벨트라인과 푹 꺼진 루프 디자인 때문에 후방 시야가 좁아져 주행 시 답답함이 느껴진다.

최고급 가죽으로 꾸며진 실내에 앉으면 BMW만의 고급스러움과 안락함을 함께 느낄 수 있다. 특히 7시리즈 부럽지 않을 정도의 우수한 마감 품질이 돋보인다.

가속페달을 밟으면 묵직하게 치고 나가는 가속력과 부드러운 승차감이 인상적이다. 그란투리스모는 터보차저와 가변식 밸브트로닉 시스템을 결합한 직렬 6기통 3ℓ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다.

이 엔진은 최고출력 306마력, 최대토크 40.9kg·m의 넉넉한 힘은 물론 정지상태에서 100km/h를 6.3초 만에 주파하는 날렵함도 선보인다. 이 차에 적용된 8단 자동변속기는 경쾌한 변속 반응을 보이지만, 기어를 수동으로 조작할 수 있는 패들 시프트 장비가 빠진 점은 아쉽다.

8단 자동변속기와 ‘이피션트다이내믹스’(EfficientDynamics) 기술은 효율성 면에서도 큰 도움을 준다. 그란투리스모는 ‘브레이크 에너지 재생 기술’과 ‘전자동 스티어링 어시스턴트 펌프’ 등 BMW만의 최적화된 공기역학 기술을 적용했다. 트립 컴퓨터로 살펴본 실연비는 7~8km/ℓ대. 배기량과 차체 크기를 감안해보면 연비가 괜찮은 편이다.

시승차인 익스클루시브의 가격은 1억 510만원. 실용적인 사양으로 가격을 낮춘 7850만원의 그란 투리스모 기본형을 선택할 수도 있다. SUV는 부담스럽고 세단은 부족한 이들에게 그란투리스모는 비즈니스와 레저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일 것이다.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