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연평도 희생장병 영결식… 대전현충원 안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해안포 포격에 전사한 고(故) 서정우(22) 하사와 문광욱(20) 일병의 합동영결식이 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유족과 군 관계자, 정관계 인사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병대장으로 엄숙히 치러졌다.

영결식에서 유낙준 해병대사령관은 조사를 통해 “해병대의 자랑이었던 그대들에게 북한은 어찌 이리 극악무도한 만행을 저지를 수 있었나. 우리 해병대는 두번 다시 참지 않을 것이다.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100배 1000배로 갚아주겠다.”며 애도의 뜻과 응분의 대가를 다짐했다.

서 하사와 함께 생활했던 동료 한민수 병장은 “이게 무슨 일이냐. 너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반드시 복수해주마, 사랑하는 정우야, 광욱아, 서북도의 수호신이 되어 연평도를 지키는 우리들에게 힘이 되어 주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추도사를 이어갔다.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유가족들이 차례로 국화를 한송이씩 바치며 영정에 분향했고, 이어 유 해병대사령관과 김태영 국방장관, 미8군사령관, 여야 정당대표, 국회의원, 국무위원, 정부부처 주요 인사 등이 헌화했다.

영결식이 끝나고 운구행렬이 식장을 빠져 나가는 동안 해병 장병과 해병전우회원들은 고인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위해 해병대가를 합창해 주변을 숙연하게 했다.

시신이 운구차에 실리자 서 하사의 어머니와 아버지는 관을 두드리며 “우리 정우 어떡해, 엄마야 엄마야, 이놈아, 아빠다. 정우야. 가지마.” 라며 오열했고, 문 일병의 유족들도 “우리 광욱이 불쌍해서 어떡해”하며 부여잡은 관을 놓지 않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고인들의 시신은 이날 성남 화장장에서 화장된 뒤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