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독일 힙합 그룹이 부른 故 김광석 추모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힙합 그룹 이 만든 ‘Kim Kwang Seok’ 뮤직비디오가 공개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 노래는 故김광석을 추모하기 위해 만든 노래로 독일의 힙합 그룹 디 오르존스(Die Orsons)의 2집 앨범에 수록 되었으며 최근 공식 뮤직비디오까지 제작해 이를 공개했다.

뮤직비디오는 자살 하려는 사람들을 막아서는 내용을 담고 있어 故김광석의 죽음을 막고 싶다는 의미로 비춰진다.

또한 이들은 김광석을 “한국의 밥 딜런, 한국의 커트 코베인, 당신의 목소리는 영원처럼, 눈물처럼 울려.”란 찬사로 그를 추모한다.



다음은 노래 가사

 

 <1절>

 우리보다 이력서가 중요하고 상사들의 말만 들어야하는 나라에

 꼭 개처럼 (거기서는 먹기도 하는)

 그곳에 젊은 가수가 있었지

 그는 TV나 라디오에서 노래하고 싶어 하지 않았어

 관중 앞에서. 우리가 지금 여기서 이러는 것처럼. 안녕

 다시 이야기로 돌아가면, 그는 노래를 했어

 그것도 세상에서 가장 슬픈 노래들을 불렀지

 그런데 그는 천 번째 공연을 마치고, 그뒤 그는 자살했지

 그는 1996년에 커트 코베인이 됐지

 유투브에 그의 이름을 넣어, 그리고 흐느껴라

 그의 이니셜을 알려줄께

 KIM KWANG SEO K IM KWANG SEO KIM KWANG SEOK

 Kim Kwang Seok

 

 <후렴>

 당신은 한국의 밥딜런이었어

 당신은 한국의 커트 코베인이었어

 당신의 목소리는 영원처럼, 눈물처럼 울려

 

 <2절>

 

 그는 천 번째 공연 후에(그는 천 번째 공연 후에)

 방문을 잠궜어(방문을 잠궜어)

 그는 32살 이였고

 그는 우리에게 기쁨과 슬픔과 성스러움을 노래했어

 한국말이어서 아무도 못 알아들었지

 그리고 96년 이전에는 (유투브가 없었지)

 그는 우리처럼 목소리 작은 사람들을 위해 노래했지

 그리고 우리는 지금 그의 노래를 들어

 KIM KWANG SEO K IM KWANG SEO K IM KWANG SEOK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