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승엽 “내년 오릭스서 30홈런-100타점 꼭 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로 새 둥지를 튼 이승엽(34)이 10일 “전 경기에 출전해 30홈런 100타점을 이루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승엽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부진했는데도 기회를 준 오릭스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저를 선택한 게 잘못되지 않았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시즌 모든 경기에 출전해 홈런 30개 100타점을 하고 싶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전 소속팀 요미우리 구단에 대해 서운한 감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5년간 뛰었던 요미우리 구단에도 감사드린다.”면서도 “그동안 나를 2군에 계속 둔 것이 잘못된 결정이었다는 걸 몸으로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한 무라야마 요시오 오릭스 구단 운영본부장은 “야구에 대한 열정과 인간성, 선배에 대한 예우를 높게 평가해 이승엽과 계약했다.”며 “이승엽의 맹활약으로 내년 팀이 일본시리즈서 우승했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