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번엔 ‘지하철 폭행남’에 네티즌 “끓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철 성추행 동영상’에 이어 ‘지하철 폭행남 동영상’이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네티즌 ‘iplex****’는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유튜브에 ‘지하철에서 남자가 여자 폭행’이라는 제목으로 동영상을 올렸다.

21초 분량의 이 동영상에는 지하철 전동차 안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여성과 언쟁을 하다가 손으로 상대 여성의 머리를 가격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동영상 속 남성은 여성에게 “내가 밀었냐고.”라고 따졌고, 여성은 “밀었잖아요.”라고 대답했다. 이어 남성은 “밀긴 누가 밀어!”라고 윽박지른 뒤 여성이 “뒤에서 밀고 사람 쳐다보…”라고 답하는 중에 갑자기 여성을 폭행하기 시작했다. 여성은 “지금 사람쳤어요?”라면서 항의했고, 주변에서는 “사람을 왜 치냐.”고 질책하는 소리도 들린다.

남성은 잠시 옆으로 물러났다가 다시 화가 난 듯한 표정으로 여성에게 다가가 머리를 또 때렸다. 여성은 남성의 팔을 낚아채며 “당신, 경찰서 같이 가요.”라고 응수했다.

이 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절대 설정은 아니다. 목격자들이 말하길 어떤 남자(가해자)가 여자분(피해자)에게 시비를 걸더니 때렸다고 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피해자 등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했는데 잘 안돼서 죄송하다.”며 “나도 너무 당황스럽고 놀라서 동영상 촬영밖에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하철 1호선(진행방향 및 해당역은 알려지지 않음) 6-1호칸에서 발생한 것으로, 이후 역에서 남성이 내릴 때 여성도 화내면서 따라내렸다.

이 동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떻게 지하철에서 여자한테 손찌검을 할 수 있냐.”며 “가해 남성을 찾아 처벌해야 한다.”고 분노하고 있다.

한편 지난 1일에는 지하철 옆자리에 앉은 20대 여성의 허벅지를 만지는 40대 남성의 모습이 동영상에 찍혀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영상 속 성추행 가해자는 영상이 퍼진지 하루만에 경찰에 자수,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