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코 최초 전라 연기, 차수정의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극장에서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프레스콜 행사를 열고 한층 업그레이드 된 스토리와 차수정의 전라노출 신을 공개했다.

이 연극은 자극적인 대사와 노출 등이 화제가 됐던 작품으로 이파니, 유니나, 조수정 등이 출연해 연일 매진 사례로 주목받던 연극으로 노래와 춤을 가미해 세미뮤지컬로 재구성된 작품이다.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에서 전라노출신을 펼친 사라역의 차수정은 “연극은 이번 작품이 처음이지만 최선을 다해 관객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하고 싶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날 프레스콜 행사에는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의 모티브를 준 ‘즐거운 사라’의 마광수 교수가 함께 했다.

세미뮤지컬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는 20일 대학로 마로니에 극장에서 첫 선을 보인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