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한민국 그린건설대상-심사평] “저탄소·저에너지·녹색 환경에 주안점 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설 및 건축물은 전체 원자재의 40% 및 에너지의 3분의1을 소비하며 이산화탄소(CO2) 발생량의 50% 이상을 배출한다.

또한 쓰레기의 50% 이상을 건설폐기물이 차지하고 있다. 한편 건설은 산업화 및 폭발적인 경제 부흥에 힘입어 도시를 업무와 상업을 위한 자동차 위주의 공간으로 변모시켰다. 이는 도시에 자연 대신 콘크리트를 끌어들였으며 인간을 도시 공간으로부터 축출했다. 넘쳐나는 자동차와 교통체증 그리고 공해는 도시의 정주환경을 악화시켰다. 이에 환경 용량 내에서의 개발, 즉 지속 가능한 개발과 인간과 녹색 자연환경이 어우러지는 도시 공간 창출의 필요성은 시대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급부상했다.

따라서 본 심사위원회는 대한민국그린건설대상 선정에 있어서 저탄소·저에너지 건설기술, 건설 원자재 및 건설폐기물 절감, 쾌적한 녹색 정주환경 창출 등에 주안점을 두었다. 이에 인간, 그린 빌딩, 자연이 하나가 되는 친환경 주거단지를 표방한 힐스테이트 아파트와 그 외의 다양한 건설 등을 통해 탁월한 그린건설 실적을 보여 준 ‘현대건설’을 ‘종합대상’으로 선정했다. 특히 현대건설이 세계적 회사로서 공공주택과 공공건설물 등을 통해 에너지 소비 저감, 신재생에너지 사용, 경제 및 합리적 시공을 통한 건설폐기물의 절약 등에 두각을 나타낸 것에 주목했다.

그 외의 수상 기관인 삼성물산, 대우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국환경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 등도 저탄소 녹색 건설에서 이에 상응하는 괄목할 공적을 쌓아 온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들이 시행한 각종 녹색 프로젝트는 우리 국토와 도시 공간의 정주성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개발 기술을 선도해 왔다. 특히 글로벌시대에 녹색 건설의 세계적인 리더로서 자리매김한 공적도 인정했다. 단지 아쉬웠던 점은 녹색건설을 통한 공생의 개념, 지역 특징과 고유의 문화 및 역사를 드러내는 친환경적 철학에 대한 구체성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 보완을 통해 그린건설이 향후에는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인류 미래의 철학적 대안을 제시함으로써 이상적 도시와 세계를 건설할 것을 기대한다.

대한민국그린건설대상 심사위원장 최만진 경상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