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XXXX야 너가 뭔데 XX야”…이번엔 ‘지하철 고딩 폭언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패륜녀, 반말녀에 이어 이번에는 남고생 폭언남이다. 각종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지하철에서 한 남자 고등학생이 승객들에게 마구잡이로 욕설을 퍼붓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네티즌 김모씨는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지하철 고딩 폭언남, 제가 직접 당한 일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동영상과 함께 올렸다. 46초 분량의 이 영상은 모자이크 처리가 된 데다 음성이 제대로 녹음되지 않아 정확한 분별이 어렵다. 하지만 김씨는 이 영상에 남학생이 중년 남성에게 욕설을 하는 장면과 이에 화가 난 중년 남성이 "너희 부모 좀 만나봐야겠다."며 역무실로 데려가는 장면이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25세 여대생이라고 밝힌 김씨는 "노약자석에 다리를 꼬고 게임을 하던 남학생에게 '어른들도 많이 계시니 자리를 양보하라'고 말했다."면서 "그러자 그 학생이 나를 노려보면서 'XXXX야, 너가 뭔데 XX야. 꺼져'라며 욕설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 장면을 옆에서 지켜보던 어르신이 '누나에게 무슨 말버릇이냐'라고 하자 '저 XX가 누나냐. XX놈아. 니 XX에는 저 XX가 누나로 보여?"라고 또 욕을 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옆에 있던 아저씨가 학생을 역무실로 데리고 갔지만 지구대 경찰이 오기 전까지도 다리를 꼬고 앉아서 계속 게임만 했다."며 "정말 황당하고 무서운 세상"이라고 한탄했다.

이 영상이 퍼지면서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학생의 행동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동영상을 올린 김씨 역시 "남학생의 신상명세를 원하면 개인적으로 보내주겠다."는 글을 남기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해 비난을 받고 있다.

앞서 지하철에서 할머니와 싸움을 벌인 '패륜녀', 할머니에게 거친 욕을 퍼부은 '반말녀', 여성을 폭행한 '폭행남', 술에 취해 잠들어 있는 여성을 추행한 '성추행남' 등 사고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퍼져 파문을 일으켰다.

서울신문 맹수열기자 gun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