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혹한의 날씨 무색하게 만든 ‘특전사 동계캠프’ 참가자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9공수 특전여단 '부천캠프'에서 진행되고 있는 '2011년 육군 동계 특전캠프'에 20일 오전 다녀왔습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8일까지 전국 6개 지역에서 대한민국 최강 전사인 특전사 병사들의 훈련 과정을 일반인도 체험할 수 있게 하고 있습니다.두 차례에 걸쳐 3박4일 일정으로 진행되는데 모두 1216명이 참가하고 있습니다.이 가운데 남성은 736명,여성은 480명이 참가하고 있습니다.

이날 부천캠프에 참가한 260명은 18일부터 입소해 사흘째 일정을 소화한 것입니다.부천뿐만아니라 서울 강서,전남 담양에서도 진행되고 있으며 2차 참가자들은 25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송파와 전북 익산,충북 증평의 특전부대에서 체험을 하게 됩니다.



참가자들이 특전사 훈련의 진면목을 조금이라도 느낄 수 있도록 낙하산 끌고 달리기,타이어 끌고 달리기, 보트 릴레이, 화생방 실습, 즉각 조치사격(서바이벌), 야전 취사 및 비트 체험, 야간 침투 행군 및 숙영을 비롯해 지상 11.5m 모형탑 강하 및 레펠 훈련 등이 실시됐습니다.

특히 이날 입소자 중에는 20여년 전 특전사에서 근무한 조준형(44) 씨가 지난 1995년 척추수술 이후 불편해진 몸을 이끌고 아들,딸과 함께 입소해 눈길을 끌었다.

특전캠프는 2003년에 시작돼 매년 여름과 겨울에 나눠 실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만 7000여명이 참여했다.

서울신문 장고봉 VJ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