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지성, 축구대표 마크 반납 선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성(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박지성은 3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로 대표팀에서 은퇴하기로 했음을 조심스럽게 밝힌다.”면서 “국가를 대표해 축구선수로 활동하는 것은 무한한 영광이며 자랑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나를 대신할 눈부신 성장세에 있는 선수들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이번 아시안컵을 통해 구자철(제주),지동원(전남),손흥민(함부르크) 등 능력과 열정은 물론 잠재력을 보여준 후배들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21살 때던 2002년 한일월드컵을 계기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을 생각해보면 세대교체를 통해 후배들에게 좋은 기회를 주는 것은 필요하다.”며 대표팀 은퇴 이유를 설명했다.



박지성은 이로써 2000년 4월5일 라오스와 아시안컵 1차예선을 통해 처음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이후 지난 26일 일본과 2011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통해 A매치 100경기를 채우고 ‘센추리 클럽’ 가입의 영광을 맛보며 정들었던 대표팀을 떠나게 됐다.

박지성은 “내가 주장 완장을 놓더라도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할 수 있는 선배와 동료가 많아 무리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누가 주장을 맡더라도 대표팀 내의 소통과 응집력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은 “오늘 대표팀 은퇴를 발표를 통해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뛰는 그라운드를 떠나겠지만 다른 방향을 통해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새롭게 도전하겠다.”고 강조했다.

글 /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