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질병 예방의 최전선’ 질병관리본부 전략상황실 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인플루엔자에서 조류 인플루엔자까지, 갖가지 새로운 질병들이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그때마다 최전선에서 가장 바쁘게 움직이며 버팀목이 되는 곳이 바로 질병관리본부.

1월 초 충북 오송으로 청사를 이전하면서 질병 감시에 필요한 장비는 물론 첨단 시설을 완비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전략상황실입니다. 국내·외 질병 발생 현황을 실시간 파악하고, 전염병 관련 국가비상 사태에는 관계기관과 전문가가 화상회의를 하면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습니다.

최대 마흔 곳과 동시에 HD급 화상회의도 할 수 있습니다. 현장에 파견된 이들도 스마트폰, 태블릿PC나 전화로도 회의에 참석할 수 있습니다. 출입 보안을 위해 정맥 인식 시스템도 도입했습니다.

상황관제실에 있는 대형 스크린. 신종 전염병과 집단설사 환자 등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 글래스는 전원이 꺼진 상태에서는 후면투사 빔 프로젝터 스크린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전원이 켜졌을 때에는 시스템 관제 패널로 중역정보시스템. 즉 EIS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약제 내성과 실험실은 의료시설에서 감염되는 전염병을 최종 확인,진단하는 국가표준실험실입니다. 최근 발생한 NDM-1 뿐만아니라 병원에서 발견되는 내성균의 진단 및 전파 양상을 규명합니다.

생물자원은행과의 인체자원저장실에는 국가연구 사업에 참여한 기증자 28만명의 소중한 샘플이 보관돼 있습니다. 이들 샘플은 각각 섭씨 영하 190도의 액체질소 냉동고와 영하 80도의 기계식 냉동고에 동결된 상태로 저장됩니다. 또 혈액, DNA, 혈청 등의 연구소재를 보관하고, 국내 연구자에게 분양함으로써 생명과학 연구를 돕는 역할을 합니다.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연다는 질병관리본부의 슬로건처럼 새 둥지 이전과 함께 국민 건강을 위한,더욱 내실있는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서울신문 박홍규PD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