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런 곳에까지…” 확 늘어난 장애인 채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업자도 넘쳐나는 시대에 중증 장애인들이 국회, 대기업, 병원 등 각계에 취업하고 있다. 하지만 중증 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영역을 넓히는 것은 기업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가 아쉬운 상황이다.

발달장애 3급인 박찬영(24)씨는 지난해부터 국회 도서관에서 일하고 있다. 도서관의 정보 시스템에 책을 입력하는 다소 버거워 보이는 업무지만 지난해 하루 5시간이던 업무시간을 올해부터 8시간으로 늘렸다. 그는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주위의 도움으로 잘 극복했고, 최선을 다해 공무원이 되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다.

복합기를 만드는 한 대기업은 52명의 중증 청각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같은 업무를 하고 있다. 비장애인과 나란히 2000만원 이상의 연봉을 받고 있으며 회사도 미처 기대하지 않았던 생산성 향상으로 장애인 채용을 늘려가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중증 장애인을 채용하면서 젊고 힘 있는 직원들을 채용하는 인사 루트를 개척하게 됐다.”면서 “특히 빠른 손재주로 각종 직무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2009년 장애인 공무원은 전년의 1만 4000여명에서 1만 6000여명으로 12.2%가 늘었고, 민간기업의 경우 8만 3000여명에서 9만 1000여명으로 9.4% 늘었다.

그러나 모든 업체가 장애인 취업에 적극적인 것은 아니다. 많은 기업들이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채우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고용노동부는 올해부터 장애인 고용 제도를 크게 손질했다.장애인 채용 목표를 채우지 못한 기업들이 내야 하는 고용 부담금을 월 53만원에서 56만원으로 늘렸고 시범 고용 장애인 연수생에게 주는 수당도 월 6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올렸다.

장애인고용공단 김광용 고용개발원장은 “중증장애인을 위한 직무 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실제 이들의 작업 능력이 좋은 것으로 확인된 만큼 기업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면 한다.”면서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정신지체 장애인들을 고용노동부 등 3개 부처에 취업시키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이경주기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