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빈 “‘주원’ 기대하고 영화보시면 실망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 61회 베를린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된 영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의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14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현빈은 “절제된 연기를 표현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며 “연기를 하면서도 답답함도 느꼈지만 생각을 많이 하면서 연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는 남자가 생겨 집을 나가겠다는 여자(임수정 분)와 세심한 배려로 속마음을 알 수없는 남자(현빈 분)의 심리를 그린 영화.

첫 장면부터 10분 가까운 시간을 두 인물의 대화를 끊지 않고 보여준 롱테이크 부분에 대해 현빈은 “롱테이크는 배우에겐 큰 부담”이라면서 “하지만 오히려 ‘컷’을 나눠 하는 촬영보다 더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현빈은 “‘시크릿 가든’의 주원을 생각하고 극장에 오시면 별로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호흡이 긴 영화라 받아들일 준비를 하고 오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다음달 군 입대를 앞 둔 현빈은 임수정, 이윤기 감독과 함께 베를린영화제 참석을 위해 오는 15일 출국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