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감히 날 몰라봐?” …경비원 폭행 中간부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성남시의회 이숙정 의원이 주민센터 여직원에게 행패를 부려 물의를 빚은 가운데 중국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벌어졌다. 한 지방 고위급 공무원이 자신의 지위를 남용해 경비원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것.

문제의 영상은 지난 30일(현지시간) 중국 광시성 류저우에 있는 한 건물 입구에서 찍혔다. 건물 경비원이 출입을 통제하자 실랑이를 벌이던 중년 남성이 차에서 내리더니 경비원의 머리와 배 등을 무자비하게 걷어차기 시작했다.

조사 결과 폭력을 휘두른 남성은 류저우시 국가세무국 부주석인 것으로 드러났다. 60대 피해자를 때릴 때도 이 남성은 “내가 공안국장이다!”라고 소리치는 등 간부급 공무원의 지위를 남용하는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나 더욱 중국인들을 분노케 했다.

문제의 간부급 공무원은 뒤늦게 이 사건을 무마하려고 온갖 수단을 동원 했으나 공장 근처에 설치된 CCTV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파렴치한 행각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중국 언론매체에 따르면 폭행 피해자는 경미한 뇌진탕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복부와 머리 등을 심하게 걷어차여 온몸에 심한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들의 공분케 한 이 사건으로 문제의 간부급 공무원은 지난 14일(현지시간) 파면 조치 됐다.

글 /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