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언제 어디서나 자전거를...’ 서울시 ‘공공 자전거’ 사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0월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한 서울시의 '공공 자전거' 사업이 5개월째 운영되고 있다. 이 사업은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것을 목표로 도입된 무인 대여시스템이다. 심각한 사회문제로 나타나고 있는 교통 체증, 대기 오염, 고유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의도와 상암동 지하철역, 버스 정류장, 교차로 등에 43곳의 보관소를 설치하고 400대의 자전거를 비치했다.

먼저 비슷한 사업을 펼쳤던 대전, 창원, 경기 고양시 등과 달리 서울시에서는 핸들에 부착된 스마트 단말기를 통해 대여 시간, 주행 속도와 거리, 소비 열량 등 많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또 상암동에 콜센터와 유지·보수 기능을 갖춘 운영관제센터를 마련, 실시간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용 현황을 바로바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어서 헛걸음하는 일이 없다. 자전거의 고장을 발견한 이용자는 콜센터로 직접 전화하거나 단말기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관제센터에서도 폐쇄회로(CC)TV 등을 이용해 보수가 필요한 자전거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관리한다.

이같은 효율적 관리를 통해 하루 평균 430여명이 이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시범운영 한달 만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85.6%의 시민이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앞으로 이용하겠느냐는 질문에 94.7%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25일 오후 케이블채널 서울신문STV에서 방영된 ‘TV 쏙 서울신문’을 통해 대학생 유선주(22)씨는 “집에 자전거가 없어서 자전거를 이용하고 싶어도 못 탔는데 집 가까운 데 보관소가 있어서 편리하게 아무 때나 이용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프랑스 파리시가 2007년 도입한 임대 서비스 ‘밸리브’가 이 사업의 모범이 됐다. 3년 동안 8000만번의 이용 횟수를 기록하며 대성공을 거뒀다. 이용규 서울시 보행자전거과 주무관은 “자전거를 어떤 식으로 보급하면 좋겠는지 자치구와 긴밀하게 협의해서 이른 시일 안에 모든 서울 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윤샘이나기자 s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