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스트라이커’ 장갑차 사격훈련 지켜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8일 시작된 전시대비 한미연합훈련 ‘키 리졸브/독수리연습’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에 파견된 미 육군 스트라이커 부대의 훈련현장이 공개됐다.

7일 경기 포천의 승진훈련장. 아직 지난겨울에 내린 잔설이 남아 있을 만큼 찬바람이 매섭게 불어오는 이곳에 수많은 국내외 취재진이 모였다. 한반도 유사시 가장 먼저 투입되는 미군 전력 중 하나인 스트라이커 장갑차가 키 리졸브/독수리연습 현장이 이날 공개됐기 때문이다.

오후 12시가 넘자 취재진이 모인 산 중턱의 전망대에서 훤히 내려다보이는 훈련장에 낯선 장갑차가 모습을 드러냈다. 한쪽 당 4개씩, 양쪽 합쳐 8륜이 인상적인 ‘M1126 스트라이커’(Stryker) 장갑차였다.



스트라이커 장갑차는 냉전의 종식과 함께 국가 간의 전쟁과 같은 대규모 충돌보다는 국지적인 소규모 분쟁이 빈발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된 장륜식(裝輪式) 장갑차다.

이 장갑차는 강력한 화력과 두꺼운 장갑보다는 높은 기동성을 갖도록 설계됐으며, 병력과 탄약, 연료를 가득 채운 전투중량이 17t에 불과해 ‘C-130’ 같은 중형 수송기로도 충분히 실어나를 수 있다. 덕분에 스트라이커 장갑차들로 구성된 미 육군의 ‘스트라이커 전투여단’(SBCT)은 전 세계 어디든지 96시간, 불과 나흘 만에 투입되는 신속전개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날 공개된 스트라이커 장갑차 역시 미국 본토의 워싱턴주에 주둔하고 있다가 키 리졸브/독수리연습 시작과 함께 한국에 파견됐다.



훈련에 나선 스트라이커 장갑차는 모두 4대로 편제상 소대급에 해당한다. 4대의 스트라이커 장갑차는 서로 엄호하는 대형을 유지한 채, 가상 적진을 향해 총탄을 퍼부으며 신중히 전진했다. 순간 한 대가 앞서 나가는 듯싶더니 차량 뒤쪽의 출입문을 내리고 병사를 토해내기 시작했다.

장갑차들은 연달아 12.7㎜ 중기관총과 40㎜ 고속유탄포를 퍼부으며 하차하는 병사를 엄호했다. 병사들이 인근 산기슭과 흙구덩이로 몸을 숨기자 또 다른 장갑차에서 병사들이 쏟아져 나와 먼저 내린 병사들의 엄호를 받으며 신속히 몸을 숨겼다. 손발이 척척 맞아떨어지는 긴밀한 팀워크였다.

잠시 뒤 여기저기 흩어진 병사들이 적진을 향해 일제히 총탄을 퍼붓자 아시아에서 가장 넓다는 승진훈련장을 요란한 총소리가 가득 채우면서 훈련은 막을 내렸다.

지난 이라크전에서 스트라이커 부대를 지휘한 경험이 있는 한미연합사의 맥클리어 대령은 “이번 훈련은 유사시 한반도에 스트라이커 부대가 바로 배치돼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준비됐다.”고 말했다.

경기 포천 = 최영진 군사전문기자 zerojin2@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