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차의 달인’ 폭스바겐 ‘T자 자동 주차’ 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 주차 기술의 선두주자인 폭스바겐이 일렬 주차에 이어 ‘T자’(직각) 주차 보조 시스템을 선보였다.

8일 폭스바겐코리아는 서울 압구정 블루밍가든에서 ‘CC 2.0 TDI 블루모션’(BlueMotion)의 신차발표회를 열고 이 차에 탑재된 파크 어시스트 2.0을 체험해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국내 최초로 공개된 파크 어시스트 2.0은 후진 일렬 주차만 가능했던 전 세대와 달리 주차 시 운전자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T자 주차 보조 기능을 적용했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일렬 주차 시 앞뒤 간격이 각각 40cm, 일렬 주차 후 탈출 시 앞뒤 간격이 각각 25cm만 확보되면 자동 주차가 가능하다. 또 후진 일렬 주차 상태에서 차를 빼는 탈출 기능이 추가됐다.

새롭게 추가된 T자 주차 기능 사용법은 생각보다 간단했다. 주차 공간을 찾아 이동 후 공간을 확인하면 주차 보조 버튼을 눌러준다. 차량이 공간을 인식하도록 주차 공간 앞쪽으로 이동하면 계기판이 안내를 시작한다.

안내에 따라 기어를 후진에 놓고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뗀 뒤, 브레이크 페달을 작동하는 것만으로 손쉽게 주차에 성공했다.

모든 기능을 수행하는데 소요된 시간은 35초 정도. 주차에 숙달된 운전자라면 더 빠를 수도 있겠지만 초보자라면 매우 유용한 기능이다. 특히 어두운 밤이나 우천시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라면 더욱 편리하게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출시된 CC 2.0 TDI 블루모션은 기존 CC에 2.0ℓ 디젤 엔진과 6단 DSG 변속기, 스타트-스탑 시스템을 탑재해 17.1km/ℓ의 공인연비와 157g/km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실현했다. 가격은 5190만원이다.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