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크라운제이 “폭행이나 강요, 전혀 없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크라운제이가 15일 오후 서울 서초동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 매니저 서모씨를 폭행하거나 강제로 각서를 쓰도록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크라운제이의 법률대리인 임영호 변호사는 “이번 사건은 크라운제이가 서씨의 보증을 서준 게 발단이 됐다.”며 “서씨가 한 은행에서 2억원을 대출받을 때 크라운제이에게 보증을 부탁했고 서씨와 연락까지 끊어지면서 크라운제이가 은행측의 압박을 받게 됐다.” 고 말했다.



크라운제이는 “서씨가 잠적하면서 내가 대출금 이자와 원금을 갚게 됐다. 어머니의 집까지 담보로 잡힌 상태”라며 “내가 받은 각서는 서씨가 ‘요트를 처분해 돈을 갚겠다’며 스스로 작성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폭력이나 강요는 전혀 없었다.” 고 설명했다.

이날 크라운제이 측은 서씨가 직접 ‘크라운제이에게 폭행당한 사실이 없다’는 말이 녹취된 자료를 증거물로 내보였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 매니저인 서 모 씨를 폭행하고 요트 양도각서와 2억원의 대출금 변제 각서를 강제로 강요했다는 혐의로 크라운제이를 폭력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