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싸인’ 황선희 “엄마도 제가 무섭대요”(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한 미소를 띤 얼굴에 어딘가 섬뜩함이 묻어난다. 발소리 없는 정갈한 걸음걸이가 오히려 공포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 신인 연기자 황선희(26)를 볼수록 이런 묘한 기분이 드는 건 드라마 ‘싸인’에서 황선희가 보여준 연쇄살인마 연기의 여운이 가시지 않았기 때문일까.

알 수 없는 공포를 느낀 건 기자만은 아니었나 보다. 황선희는 “주위 사람들, 심지어 매일 보는 엄마까지도 내가 무섭다고 했다.”며 웃었다. 이름 석 자 알리기 어려운 신인배우들 사이에서 황선희가 데뷔작으로 이렇게 깊은 인상을 남긴 건 이미 큰 성공을 거둔 셈이다.

“지금껏 찾아볼 수 없었던 미녀 사이코패스 캐릭터를 창조했다.”는 극찬도 그녀의 몫이었다. 실제 성격은 강서연처럼 무섭기는커녕 영화 ‘블랙 스완’의 화이트 스완과 비슷하다고 말하는 황선희와 극과 극 매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 봤다.



마지막회 방송일까지 촬영을 했다고 들었다. ‘싸인’ 촬영하면서 힘든 점은 없었나?

“박신양, 김아중, 전광렬 선배들처럼 분량이 많은 편이 아니라서 몸이 힘들진 않았다. 첫 연기였는데도 박신양, 전광렬 선배가 동선도 잡아주고 연기, 목소리 톤 하나하나 알려줘서 매일 배우는 기분으로 연기했다.”

안정된 연기로 보면 믿을 수 없지만 ‘싸인’이 데뷔작이다. 대학시절에는 ‘상명대 한채영’으로 불렸다는데?

“당시 출연한 예능프로그램은 꼭 이름 앞에 연예인 수식어를 붙여야 했다. 제작진이 ‘상명대 한채영’이라고 붙여줬는데 ‘바비 인형’과 비교되는 게 기분이 좋았다. 하지만 친구들 중에는 나를 한채영이라고 부르는 사람은 없었다.”(웃음)

스물여섯 데뷔, 이른 편은 아니다.

“원래 서두르는 편이 아니다. 게다가 내성적이라서 나서는 걸 잘 못하기 때문에 데뷔가 좀 더뎠던 것 같다. 배슬기가 학교 친구인데, 먼저 데뷔를 해서 다양한 연예활동을 하는 모습이 부럽기도 했다. 데뷔하기 전 배슬기가 많은 얘기를 해줬고 도와줬다.”



‘싸인’에서 연쇄살인마 강서연 역을 맡았다. 신인에게는 큰 행운이었을텐데.

“오디션을 볼 때만 해도 강서연 역이 아니었다. 합격하더라도 솔직히 여성스러운 역을 맡을 줄 알았다. 하지만 오디션에서 제작진이 눈빛을 보여 달라는 주문을 했고, 나의 차가운 이미지를 잘 잡아내서 악역으로 만들어 줬다.”

강서연은 ‘갖지 못할 바에는 부숴버리겠다.’는 파괴적이고 섬뜩한 성격의 소유자다. 입체적인 인물인 강서연이란 배역을 어떻게 해석했나.

“나와는 전혀 다른 인물이었기 때문에 계속 고민했다. 강서연은 모든 권력과 힘을 가져 자기위주로만 생각하는 여성이다. 그래서 그런 살인도 저지를 수 있었다고 이해했다. 강서연의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서 거울을 보며 눈빛연기 연습을 많이 했다.”

다른 사람들은 한 작품에서 한명도 죽이기 어려운데, 한 작품에서 무려 5명이나 살해했다. 가장 힘들 게 죽인 인물은 누구인가?

“아무래도 윤지훈 선생(박신양 분)이다. 워낙 극 초반부터 첨예하게 대립했던 인물이었기 때문에 살해하는 연기할 때도 어려웠다. 돌이켜 보면 가장 아쉬움이 남는 장면이기도 하다. 좀 더 세밀한 연기로 긴장감을 표현해야 했는데….”

최고의 명장면 혹은 명대사를 꼽는다면?

“14회에서 윤지훈 선생이 강서연에게 ‘증인이 2명밖에 남지 않았다.’한 뒤 강서연은 ‘으음, 2명밖에 남지 않았죠.’라고 말하는 부분이 있다.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다시 들었는데도 무섭다. 섬뜩한 연기 때문에 무서워 하는 사람도 있겠다.

“친구들이 전화해서 ‘무섭다.’, ‘진짜 너 맞냐.’고 묻기도 했다. 함께 TV를 보던 엄마도 ‘내 딸이지만 정말 무섭다.’고 하셨다.(웃음)”

그렇다면, 본인을 제외하고 가장 섬뜩했던 살인마는?

”김성오다. 복잡한 감정과 잔인한 모습을 동시에 잘 보여줬다. 김성오의 눈물연기를 보고 ‘나도 저렇게 하고 싶다.’는 부러움이 들었다. 다만 ‘싸인’을 보고 나니 밤길은 정말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라.”(웃음)

’싸인’으로 성공적이고 화려한 데뷔를 한 셈이다. 앞으로 맡고 싶은 배역은 뭔가.

“또 악역을 하면 큰 일날 것 같다. 지나가면 사람들이 때릴 것 같다. ‘싸인’의 고다경 같은 정의로운 역할이나 ‘시크릿 가든’의 길라임처럼 긍정적이고 밝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닮고 싶은 배우가 있나.

“인간미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나문희 선배가 그런 배우가 아닌가 싶다. 또 박신양, 전광렬 선배처럼 진실한 연기를 하고 싶기도 하다. 하지만 늘 그래왔던 것처럼 조급해 하진 않는다. 다만 나이가 들어서도 연기를 오래오래 하고 싶다.”

글=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트위터(http://twitter.com/newsluv)

사진·동영상=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