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충격의 ‘예루살렘 UFO’ 최근접 촬영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월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포착된 미확인비행체(UFO)의 진위여부에 대한 논란이 여전히 뜨거운 가운데 당시 이 UFO를 매우 근접하게 담은 촬영분이 공개됐다.

지난 1월 28일 새벽 1시(현지시간)께 예루살렘에 있는 바위사원(Dome of the Rock) 상공에 정체불명의 흰색 불빛이 목격됐다. 이 불빛은 한동안 상공에 머무르다가 천천히 사원지붕위로 내려오더니, 매우 빠른 속도로 쏘아지듯 올라갔다.

비행체의 방향으로 봤을 때 유성일 확률은 희박했으며, 속도와 비행 특징으로 미뤄봤을 때 헬리콥터나 여객기, 전투기 등으로 확신할 수도 없었다. 하지만 워낙 비행체가 멀리서 찍혔기 때문에 UFO를 확인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목격 2달 만인 최근 또 다른 목격자가 나왔다. 바위사원 근처에 사는 엘리게일 게달요비치는 당시 자신의 아파트에서 하늘을 바라보다가 정체불명의 UFO를 목격했다고 주장하면서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3초짜리의 짧은 영상에는 매우 밝은 빛을 내는 비행체가 포착됐다. 형태는 흔히 UFO라 일컬어지는 접시모양이 아니라 여객기에 가까웠다. 하지만 엄청나게 빠른 속도였기 때문에 여객기로 확신할 수도 없다고 UFO추종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게달요비치는 “하늘에서 번쩍이는 불빛을 보고 깜짝 놀랐다. 영상을 절대 조작된 것이 아니다.” 며 “이 UFO는 우리가 우주의 유일한 문명체가 아니라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영상에서 주장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트위터(http://twitter.com/newsluv)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