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휴먼 코미디 영화 ‘적과의 동침’ 제작보고회 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전쟁 배경의 휴먼 코미디 영화 ‘적과의 동침’ 제작보고회가 23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박건용 감독과 주연배우 김주혁, 정려원, 유해진, 신정근이 참석했다.

박 감독은 “한국전쟁이라는 비극을 코미디로 잘 풀어냈다는 것이 우리 영화의 장점”이라며 “코미디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 민족의 슬픈 역사와 아픔을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 ‘적과의 동침’은 1950년대 한국전쟁 그리고 전쟁과 전혀 무관해 보이는 순박한 시골 마을(마을 사람)을 배경으로 했다는 점에서 ‘웰컴 투 동막골’을 연상시킨다.

이에 박 감독은 “한국 전쟁을 배경으로 했다는 점만 공통점이고 나머진 모두 다르다.”며 “전쟁의 아픔을 다루고 있지만 표현 방법이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경기도 평택에 계시는 한 할머니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라고 차이점을 분명히 했다.

영화 ‘적과의 동침’은 4월 2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