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기의 여신’, 엘리자베스 테일러 잠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기의 미인’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미국의 유명 여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23일(현지시간) 타계했다. 79세.

테일러의 대변인 샐리 모리슨은 성명을 통해 리즈(엘리자베스의 애칭) 테일러가 로스앤젤레스(LA)에서 울혈성 심부전증으로 숨졌다고 발표했다. 모리슨은 “리즈가 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임종을 맞이했다.”고 말했다.

●영화 ‘초원의 빛’으로 스타덤

테일러는 2004년부터 앓아온 울혈성 심부전증 증상으로 지난달 LA의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에 입원했다. 그녀는 지난 2월 맞은 79번째 생일도 병원에서 아카데미 시상식 중계를 보면서 지냈다. 앞서 테일러는 1997년 뇌종양 제거 수술에 이어 2009년 심장판막 수술을 받았다.



1932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난 그녀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으로 건너가 10세 때 영화 ‘귀로’로 데뷔했다. 이후 ‘래시 집에 오다’ ‘녹원의 천사’ 등에 출연해 아역스타로 이름을 날렸다.

‘초원의 빛’으로 스타덤에 오른 테일러는 숱한 영화에서 주연을 맡으며 1950~70년대 영화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젊은이의 양지’ ‘자이언트’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클레오파트라’ 등 셀 수 없는 작품들을 통해 화려한 스타성을 과시하는 동시에 연기파 배우로서의 면모도 보여줬다.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2번… 8번 결혼

테일러는 1961년 ‘버터필드8’과 1966년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로 두 차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수많은 작품에서 주연을 맡았던 테일러는 동료 배우 리처드 버튼과 두 차례 결혼하는 등 모두 8차례 결혼하는 화려한 남성 편력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서울신문 김균미기자 km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