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모두 다 바꿨다” 쉐보레 캡티바 타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윈스톰이 아니다. 파워트레인을 모두 바꾼 새로운 SUV다.”

 

한국지엠 안쿠시 오로라 부사장은 윈스톰의 후속 모델로 공개된 쉐보레 캡티바를 이같이 설명했다. 신형 엔진과 쉐보레의 패밀리룩 적용으로 완전히 새로운 차라는 의미다.

5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남양주 영화촬영소로 이어지는 시승행사에 참석해 ‘리얼(Real) SUV’를 표방한 캡티바의 새로운 심장을 느껴봤다.



▶ “실물이 낫네” 쉐보레 패밀리룩 반영

첫인상은 ‘실물이 낫다’는 느낌이다. 전면에 적용된 쉐보레 엠블럼과 듀얼 메쉬 그릴, 헤드램프가 날렵하게 변경됐으며, 측면의 19인치 알루미늄 휠은 역동성과 안정감을 강조했다. 후면은 기존 윈스톰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윈스톰부터 이어지는 실내의 완성도는 수준급이다. 플라스틱과 가죽 등의 부드러운 재질감과 7인치 내비게이션은 고객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트는 코너에서 탑승자를 잡아줄 수 있는 세미 버킷 타입을 적용해도 좋을듯 싶다.

내부 공간은 넉넉한 편이다. 캡티바는 3열 시트에도 성인 2명이 승차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을 확보했으며, 2열과 3열 시트에 이지 테크(EZ Tech) 기능을 적용해 활용성과 화물 적재력을 높였다.

▶ 부드럽고 조용해진 ‘새 심장’ 성능은?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새롭게 얹은 2.2ℓ 터보차저 VCDi 디젤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의 채택이다. 이 엔진은 3800rpm에서 184마력의 최고출력과 1750rpm에서 2750rpm까지 40.8kg·m의 최대토크를 뿜어낸다. 특히 실용 영역에서 넉넉한 토크를 발휘해 몸집에 비해 날렵한 가속력을 뽐낸다.

신형 6단 자동변속기는 매끄러운 변속감을 제공한다. 변속 충격이 적은 것은 물론 가속 페달을 밟았을 때 민첩하게 반응해 정확한 변속을 진행한다. 공인연비(4륜 디젤)는 12.8km/ℓ이며 시승 코스에서 트립 컴퓨터로 확인해 본 실연비는 약 10km/ℓ였다.



시동을 걸어보니 디젤 엔진치고는 나지막한 엔진음이 인상적이다. 가속 시 들려오는 엔진음이 잘 억제됐으며 120km/h 이상 고속 주행에서의 정숙성도 세단이 부럽지 않을 정도다.

전체적인 승차감은 부드러운 느낌이 강하다. 하지만 코너링과 핸들링은 직설적이면서도 정확한 유럽차 감각이다. 기존 SUV의 단점으로 꼽히는 출렁거리는 승차감과 둔한 핸들링은 잊어도 좋다.

이외에도 경사로 미끄럼방지(HSA) 기능과 내리막길에서 브레이크를 제어해 속도를 조절하는 첨단 제어장치(DSC)를 채택해 안전운전을 돕는다.

▶ 높아진 상품성, 가격대비 가치 따져보니…

 

쉐보레 캡티바는 기존 윈스톰을 장점을 그대로 계승하면서 단점을 보완해 우수한 상품성을 자랑한다. 특히 날렵해진 주행성능이나 내장 품질, 첨단 안전사양 등은 높은 고객 만족도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캡티바의 가격(디젤 기준)은 2553만원~3584만원. 기존 윈스톰보다 300만원~400만원 가량 비싸진 점은 아쉽지만, 가격대비 가치를 따져 본다면 동급 SUV와의 경쟁력은 충분해 보인다. 캡티바는 5일부터 사전 계약을 받고 오는 15일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