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체포왕’ 제작보고회, 새로운 투캅스 박중훈 · 이선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욕심 많은 형사 vs 의욕 앞선 형사.

이 둘 중에 체포왕의 자리는 누가 차지할까. 새달 4일 개봉하는 ‘체포왕’은 인접한 서울 마포서와 서대문서 형사들끼리 ‘올해의 체포왕’ 타이틀을 놓고 실적 경쟁을 벌인다는 내용의 영화. 지난 5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박중훈, 이선균 등 배우들이 형사 연기에 대한 각자의 고충을 털어놨다.

자신의 최고 히트작인 ‘투캅스’ 시리즈를 비롯해 ‘인정사정 볼 것 없다’ 등 많은 영화에서 형사를 연기했던 박중훈은 이번 영화에서 검거 실적을 올리려고 다른 경찰서 사건도 가로채는 욕심 많은 마포서 강력팀장 황재성 역을 맡았다.

형사 역을 맡은 것이 이번이 6번째라는 그는 “형사 역에는 액션이 있고 정의가 있고 조직과 분노가 있기 때문에 형사 연기를 못하기도 어렵지만, 관객이 형사 역에 대한 많은 정보가 있어서 잘하기도 어렵다.”면서 “배우 입장에서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보장을 받으면서도 관습적인 연기를 하지 말아야겠다는 부담감도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통상은 형사와 범인의 대결인데 우리 영화는 형사와 형사의 대결이라는 것이 특이하다.”면서 “형사라고 해도 상황이 다르다. 범죄인 체포 실적을 올리는 데 혈안이 돼 있는 현실적인 형사”라고 차별성을 강조했다.

이선균은 경찰대 출신이지만 실전에서는 허탕만 치는 서대문서 정의찬 팀장 역을 맡았다. 드라마 ‘파스타’나 영화 ‘쩨쩨한 로맨스’ 같은 로맨틱 코미디에 많이 나왔던 이선균은 “앞으로 연기를 오래 하기 위해 해보지 않았던 캐릭터에 도전, 내가 할 수 있는 역을 넓히고 싶었다.”면서 “막상 연기를 해보니 (허당 캐릭터가) 로맨틱한 역할보다 편하고 즐거웠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 영화로 데뷔한 임찬익 감독은 “접경 지역에서 범행이 이뤄지면 특정 지역 사건으로 분류하기 어려울 텐데 이를 놓고 서로 사건을 빼돌리는 형사들 얘기를 하면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소재 선택의 배경을 설명했다. 실적주의라는 소재 탓에 경찰 협조는 받지 못했다는 임 감독은 “민감한 내용 때문에 진짜 경찰서 대신 구청이나 세트장에서 촬영하는 등 (경찰) 지원을 못 받은 것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