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리산 자락의 곡성 오산초등학교 찾은 박물관 버스 “아이들 신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번 주 '이종원의 눈'은 지리산 자락을 찾았습니다. Mocca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선율에 맞춰 아이들의 웃음꽃을 담았습니다. 15일 오후 케이블 채널 서울신문STV를 통해 방영된 'TV 쏙 서울신문'에 포함된 내용입니다.

 

웃음꽃이 피었습니다.

전남 곡성 지리산 자락에 자리 잡은 오산초등학교. 전교생이라야 33명이 전부인 이 산골학교의 운동장에 박물관이 들어섰다. ‘찾아가는 어린이박물관’이 그것이다. 국립민속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이 오지의 초등학교를 찾아다니는 이동박물관 프로그램이다. 박물관 직원들이 ‘찾박’이라 부르는 45인승 대형버스 안에는 민속, 생활 유물이 가득하다. 도시의 박물관을 구경하기 힘든 오지의 어린이들을 위한 조그마한 배려인 셈이다.

전래 동화 속 이야기를 그림책처럼 채색한 버스가 학교 문을 들어서자 아이들이 “와!” 하는 탄성을 지른다. 오산초교 ‘찾박’ 프로그램은 한국과 아시아의 놀이와 관련한 유물 전시가 테마다, 한지공예 만들기, 봉산탈춤 배우기, 민속놀이 체험도 할 수 있다. 특히 어린이들이 다문화에 대한 이해를 할 수 있도록 ‘몽골 민속체험’도 준비했다. 다양한 나라의 놀이문화를 소개하고 우리 문화와의 비교를 통해 더불어 사는 공존의 법칙을 몸에 익히도록 하는 게 교육의 목적이다. 시골학교에서는 좀처럼 접할 수 없는 특별한 체험학습인 것이다.

찾박에 오른 아이들은 학예사의 설명을 들으며 우리의 전통 놀이 유물과 이웃 나라의 장난감을 진지한 표정으로 둘러본다. 전시물을 직접 만져 보기도 하며 신기해하는 얼굴이다. 관람을 마친 아이들은 봉산탈춤(중요무형문화재 제17호) 배우기에 도전한다. 아직도 매서운 바람이 살갗을 시리도록 파고드는 산골의 봄 날씨. 하지만 춥다고 자리를 뜨거나 몸을 움츠리는 아이는 단 한명도 없다. 극단 민들레 단원들의 지도에 따라 한삼 자락을 펄럭이며 덩실덩실 어깨춤을 추는 아이들은 우리 춤의 멋과 매력에 흠뻑 빠져든다.

학교와 어린이들의 반응은 항상 뜨겁다. 서울에 한번도 못 가 봤다는 6학년 조아라 어린이는 “교과서와 사진으로만 봤던 박물관이 직접 찾아와서 너무 좋다.”며 “우리 민속 유물의 아름다움을 직접 느낄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1·2학년 통합반의 담임인 안진우 교사는 “탈춤은 전문 교사가 없어서 가르치고 싶어도 할 수 없었는데 오늘 산교육을 하게 됐다.”며 극단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올해로 운영 6년째를 맞는 찾박은 지금까지 300여곳의 두메산골 학교를 찾아다녔다. 전통 문화에 대한 전시와 체험을 필요로 하는 학교에서 언제든지 신청만 하면 교육이 가능하다. 국립민속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은 올해 ‘2011년 전남민속의 해’를 맞아 지역학교에 문화교육을 확대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장장식 학예연구관은 “천진난만한 어린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잊을 수 없어 오지의 산길도 마다하지 않고 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린이들이 다양한 문화체험을 통해서 문화를 생활의 한 부분으로 친근하게 받아들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의 바람처럼 찾박을 즐기는 문화의 새싹들이 앞으로 문화강국을 이끌어 나갈 꿈나무로 자라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글·사진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