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배우 김인문씨 빈소, 연예계 선후배들 발길 이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로배우 김인문(본명 김인륜)씨의 빈소에 연예계 선후배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암투병을 해온 김인문씨는 25일 오후 6시30분쯤 경기도 일산의 동국대병원에서 별세했으며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이준익 감독과 배우 정진영은 투병 중에도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찍는 등 마지막까지 연기혼을 불사른 선배의 가는 길에 조의를 표했다. 윤종신, 박경림, 정종철 등은 트위터를 통해 고인에 대한 존경과 애도의 마음을 표시했다.



1994년 처음 뇌경색으로 쓰러진 고인은 2005년 8월 3번째 뇌경색으로 쓰러진 이후에도 영화 ‘무사안일’(2006년) ‘극락도 살인사건’(2007년) ‘독짓는 늙은이’(2011년)에 출연하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발인은 28일 오전 8시.

고인은 동국대 농업학과를 졸업, 1967년 영화 ‘맨발의 영광’으로 데뷔했다. 68년 TBC 특채 탤런트로 방송에 입문해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다. 특히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에 출연하면서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었다. 고인의 유작 영화인 ‘독짓는 늙은이’는 개봉에 앞서 26~27일 빈소에서 먼저 상영된다.

글 /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