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무슨 소리야?” 황당 질문에 얼굴 찌푸린 김연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겨 여왕’ 김연아가 중국 언론의 황당한 질문에 어이없는 표정을 지으며 항의하는 동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CCTV5는 2011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김연아와 인터뷰를 하던 도중 “남자친구가 있느냐.”고 물었다. 밝은 표정으로 영어로 답하던 김연아는 그 질문을 듣는 순간 얼굴을 찌푸리며 “무슨 소리야.”라면서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김연아는 “무슨 말인지 이해하지 못했나.”라는 중국 취재진은 말에 “아니, 남자친구가 있냐고 물어봐.”라며 화를 냈다.

취재진은 분위기가 싸늘해진 분위기를 감지한 뒤 “알았습니다. 미안합니다.(OK. Sorry)”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끊겠다는 손짓을 했고 김연아는 황당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자리를 떴다.

중국 동영상 사이트 투도우닷컴(www.tudou.com)에 올라온 이 영상은 국내 포털사이트와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팬들은 “경기와 상관없는 사생활을 물은 중국 언론의 잘못”, “얼마나 당황했으면 한국어로 대답했겠느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어떤 질문이 오더라도 성실하게 대답해야 하는 것이 프로 아니냐.”, “취재진에게 반말로 무안을 주는 모습이 좋아보이지는 않는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김연아는 29일 밤 10시46분(한국 시간) 새 쇼트프로그램 ‘지젤’로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