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기의 결혼식’ 중 공중제비하는 성당 직원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세기의 결혼식과 함께 한명의 인터넷 스타가 탄생했다.

29일 성대한 결혼식을 생중계로 방송하고 있는 방송카메라에 특이한 장면이 포착됐다. 결혼식이 거행된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레드카펫을 걷던 한 신부차림의 남성이 갑자기 옆으로 2번 공중제비를 하며 환하게 웃는 장면이 생방송으로 포착된 것.

각 방송국은 이 예상에 없던 장면을 반복해서 방송하고 진행자들은 웃으며 전달했다. 이 장면은 결혼식을 생방송으로 지켜보던 전 세계인에게 생생하게 전달됐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문제의 인물은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10년 동안 일하고 있는 성당 직원 벤 세워드.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대변인은 "아무런 사고 없이 결혼식을 마무리 한 후의 안도감이 이런 돌출행동을 하게 된 것"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직원은 연장자들로 부터 과하지 않은 꾸중과 언론 노출을 삼가할 것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을 본 네티즌 중에는 "품위를 잃은 부적절한 행동"이란 비난도 있지만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행동이며 처벌하면 안 된다."라는 논평이 대세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한 직원은 "소식을 들은 사원 직원들은 다들 재미있어 했다." 며 "결혼식 후 사원을 방문한 관광객들 중에 직원에게 공중제비를 부탁하는 경우도 생겼다."고 말했다.

사진=데일리 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김경태 tvbodaga@hanmail.net

나우뉴스 공식 SNS 계정: 트위터 http://twitter.com/SEOUL_NOWNEWS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